이성택 기자

등록 : 2018.06.21 11:59
수정 : 2018.06.21 22:14

믿을 사람 없다더니… 몰카 유포 75%, 지인에게 당했다

등록 : 2018.06.21 11:59
수정 : 2018.06.21 22:14

게티이미지뱅크

인터넷에 떠도는 ‘몰카’ 불법촬영물 4건 중 3건은 전 배우자나 연인 등 지인이 촬영한 것으로 나타났다.정부가 50일간 삭제한 피해 촬영물만 1,599건에 달했다.

21일 여성가족부는 이런 내용을 담은 ‘디지털 성범죄 피해자 지원센터 50일 운영 결과’를 발표했다. 지난 4월30일 출범한 이 센터는 불법 촬영 영상의 삭제 등 피해자를 지원하는 역할을 한다.

여가부에 따르면 운영 50일 만에 피해자가 493명이나 몰렸다. 피해자의 85%(420명)는 여성이었고, 남성 비율도 15%(73명)로 적지 않았다. 이들이 입은 피해 건수(중복 포함)는 총 993건이었으며, 유형별로는 불법 촬영 영상 유포가 49.5%로 가장 많았다. 이어 불법촬영(34.7%), 유포 협박(4.1%), 사이버 괴롭힘(3.8%) 등이 뒤를 이었다.

피해자가 촬영을 인지하지 못하는 상황에서 진행된 불법촬영이 64.0%였고, 나머지 36.0%는 피해자가 영상물이 촬영되고 있다는 사실은 알았지만 유포에는 동의하지 않은 경우다. 불법촬영을 한 사람의 75%는 전 배우자, 전 연인, 회사 동료 등 지인으로 나타났다.

지원센터가 피해 영상을 삭제한 인터넷 플랫폼을 보면 성인사이트가 47.0%, 사회관계망서비스(SNS)가 11.2%, 웹하드가 11.1%, P2P가 7.7%였다. 여가부는 “삭제요청을 한 성인사이트 아이피(IP) 주소는 모두 해외에 서버를 두고 있었으며 대부분 미국이었다”면서 “그 밖에 일본, 싱가포르 등에 서버를 둔 사이트도 있었다”고 밝혔다.

지원센터는 피해 영상 삭제 요청을 무시하는 성인사이트는 방송통신심의위원회에 심의를 신청해 사이트 차단을 시도한다. 지원센터가 심의를 신청한 건수는 50일간 총 642건이었다.

이성택 기자 highnoon@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