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윤주 기자

등록 : 2014.11.06 20:00
수정 : 2014.11.07 05:33

박정희 기념사업 403억 예산 편성 지난 7년간 1356억

등록 : 2014.11.06 20:00
수정 : 2014.11.07 05:33

구미 새마을운동공원 295억 배정

내년도 예산안에 박정희 전 대통령 기념사업이 403억 원이나 편성돼 과도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최민희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이 중앙정부와 지방자치단체의 박정희 전 대통령 기념예산을 취합한 결과, 내년 편성예산(403억 원)을 포함해 최근 7년간 책정된 예산이 1,356억 5,000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박 전 대통령의 생가가 위치한 구미시는 내년도 예산안 중 새마을운동테마공원조성 사업에 무려 295억 원을 배정했고, 대한민국 정수대전 행사에 2억 1,000만원, 민족중흥관 건립에 1억 4,000만원 등을 편성했다. 구미시가 최근 7년간 각종 기념사업과 행사에 투입한 시 예산은 881억 원으로 연 평균 126억 원에 달한다. 연간 1조 2,000억 원 규모의 구미시 전체 예산 중 1%에 해당하는 규모다.

특히 국비 지원도 두드러져 지자체들이 앞다퉈 박정희 기념사업에 앞장서고 있다는 지적이다. 구미시가 추진하는 새마을운동테마공원조성 사업엔 국비만 55억 8,000만원이 배정됐다. 이외에도 지난 7년 간 새마을운동시범단지 가꾸기 사업을 진행한 청도군에 지원된 국비는 45억 원이었고, 박정희 전 대통령의 전역기념비가 있는 강원도 철원의 군탄공원도 총 사업비 40억원 중 27억원이 국비로 충당됐던 것으로 드러났다.

최 의원은 “이미 국비 208억원을 지원해 2011년 완공한 박정희대통령 기념도서관이 있는데도 대규모 기념사업에 1,350여 억원의 혈세가 투입되는 것은 지나치다”고 지적했다.

강윤주기자 kkang@hk.co.kr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미국서 스파이 활동’ 러시아 20대 여성, 성 미끼로 워싱턴 정가 침투
법원 “세월호 참사 국가책임 인정” 4년만에 판결
백운규 “탄력적 근로시간제 업종별 분석 중… 현장목소리 듣겠다”
“자동차 이리로 와” 불러서 타는 자율주행차 시연 성공
4살 아이는 뜨거운 차 안에서 발버둥치다 죽어갔다
태국 동굴 소년들 첫 인터뷰… “엄마한테 혼날까 봐 겁났다”
‘아이스 댄스’ 민유라 “겜린, 나태해져… 후원금도 그의 부모가”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