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상균
본부장

등록 : 2018.02.07 04:40

[2018 지자체 평가] 부산 기장군, 문화관광ㆍ교육 개선 1위 기염

농어촌 기초단체 82곳 가운데

등록 : 2018.02.07 04:40

완주ㆍ횡성ㆍ증평ㆍ화천군이 2~5위

농어촌 종합순위(1~10위)

한국일보와 한국지방자치학회가 행정안전부의 후원을 받아 실시한 ‘2018년도 전국 지방자치단체 평가’ 농어촌 기초자치단체(82개) 부문에서 부산 기장군(군수 오규석)이 종합 1위에 올랐다. 또 전북 완주군(박성일), 강원 횡성군(한규호), 충북 증평군(홍성열), 강원 화천군(최문순)이 차례로 2~5위를 기록했다.

지난해 농어촌 종합순위 6위였던 기장군은 문화관광, 교육 등 행정서비스 개선에 주력, 올해 농어촌 종합 1위로 도약했다. 기장군은 ‘380프로젝트’라는 평생학습프로그램 등으로 행정서비스(1위)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전북 완주군은 행정서비스 4위, 재정역량 3위 등 두루 높은 점수를 보여 종합 2위가 됐다. 강원 횡성군은 행정서비스에서 2위를 기록해 일약 종합 3위로 치고 올라왔다. 종합 4위인 충북 증평군은 행정서비스, 재정역량, 주민 대상 설문조사(주민평가) 모두 10위권 대 균형적인 성적을 보였다. 강원 화천군은 행정서비스 8위, 주민평가 5위의 기록으로 종합순위 5위가 됐다.

중구, 북구, 동구, 남구 등 울산의 4개 구 모두가 자치구 평가에서 종합 10위 안에 들었듯 울산 울주군 역시 재정역량 1위의 성적으로 농어촌 종합순위 6위를 기록했다. 이밖에 강원 인제군(7위ㆍ이순선), 충북 옥천군(8위ㆍ김영만), 강원 영월군(9위ㆍ박선규), 강원 고성군(10위ㆍ윤승근)이 10위 안에 이름을 올렸다.

올해 농어촌 종합순위는 행정서비스 평가 결과의 영향을 많이 받았는데 실제 종합 10위 이내 농어촌 자치단체 중 행정서비스 또한 10위 이내인 자치단체가 8개나 됐다.

평가위원인 전광섭 호남대 행정학과 교수는 “지난해 재정역량 점수가 낮아 종합순위에서 밀렸던 자치단체들이 올해는 행정서비스 부문에서 선전해 대거 상위권으로 올라섰다”고 분석했다. 목상균 기자 sgmok@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단독] 박근혜 청와대, 강제징용 대법원 판단 번복 대책도 검토
“갇혀서 못 나가 살려줘” 딸과 마지막 통화한 엄마 통곡
남북 “이산가족 상봉 시간 11시간→12시간” 전격 합의
수필집 낸 황교안 “박 정부 모든 정책 적폐로 몰아선 부적절”
김현미 “부동산 과열ㆍ위축지역 구분해 맞춤형 정책 집행”
자소서 글자수 줄인다고 탈 많은 ‘학종’ 공정해질까
한국 여자축구 소나기골, 인니에 12-0 완승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