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회경 기자

등록 : 2017.03.20 19:01
수정 : 2017.03.20 19:01

정치권, 검찰에 박근혜 전 대통령 엄정 수사 촉구

등록 : 2017.03.20 19:01
수정 : 2017.03.20 19:01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0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검찰의 엄정 수사를 촉구하고 있다. 오대근기자

정치권은 박근혜 전 대통령의 검찰 소환을 하루 앞둔 20일 검찰의 엄정한 수사와 함께 박 전 대통령의 성실한 수사 협조를 촉구했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검찰은 법과 원칙에 따라 철저한 수사를 해야 한다”면서 “청와대 압수수색을 시도도 안 한 검찰에 대한 국민 불신이 여전함을 검찰은 명심해야 한다”고 말했다.

추 대표는 이어 “일각에선 박 전 대통령의 핵심 혐의에 대해 뇌물죄인지 강요죄인지 논란이 있지만, 박 전 대통령의 죄는 뇌물을 강요한 죄이며 그 강요로 뇌물을 주고 받은 죄이므로 결국 뇌물죄”라고 강조했다.

이용호 국민의당 원내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검찰은 성역 없는 철저한 수사로 명명백백히 진실을 밝혀주기를 바란다”면서 “박 전 대통령은 발뺌 식 답변만 준비하는 것은 아닌지 우려스럽다”고 지적했다. 이기재 바른정당 대변인 역시 논평에서 “국민은 박 전 대통령의 진정한 반성과 사죄의 모습을 보고 싶어 한다”면서 “그 위에서 비로소 용서가 시작된다. ‘진실은 밝혀진다’며 소수 지지자 결집에 열을 올리는 데 국민이 용서할 리가 만무하다”고 지적했다.

반면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박 전 대통령의 검찰 소환조사는 역대 대통령으로서 4번째 검찰 조사를 받는 일로 이 자체가 국가적 불행이고 매우 안타까운 일”이라며 “본인은 일관되게 무죄와 결백을 주장해 온 사건인 만큼 어떤 주장이 옳은지는 박 전 대통령의 성실한 조사 협조와 검찰의 엄정한 수사를 통해 밝혀져야 한다”고 말했다.

정승임 기자 choni@hankookilbo.com

전혼잎 기자 hoihoi@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