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왕구 기자

등록 : 2018.06.14 02:14
수정 : 2018.06.14 09:55

폼페이오 “2020년까지 北 주요 비핵화 달성 희망”

"다음주 후속협상 시작될 것”

등록 : 2018.06.14 02:14
수정 : 2018.06.14 09:55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13일 주한미공군 오산기지를 통해 입국하고 있다. 오산=홍인기 기자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앞으로 2년 반 내에 북한 비핵화의 주요 성과를 달성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이 제시한 2020년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첫 임기가 끝나는 해로,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 비핵화 협상 성공을 발판으로 재선에 도전할 의지를 갖고 있음을 시사한다.

AP통신 등에 따르면 13일 한국을 찾은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우리는 ‘주요 비핵화(major disarmament)’를 2년 반 내에 달성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기자들에게 북한이 신속히 비핵화 조치에 돌입할 것이라는 점에 희망적이며, ‘대통령의 첫 임기 중’ 비핵화 조치가 이뤄질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또 북한과 선의(善意)의 협상이 중단되면 한미연합군사훈련을 재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이 협상이 진행되는 동안 한미연합군사훈련을 중단하겠다고 밝힌 데 대해 “트럼프 대통령이 (회담에서) 말할 때 나도 거기에 있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진지한 대화가 지속되는 게 (훈련) 동결의 조건이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고 전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미국은 그들(북한)이 더 이상 진지하지 않다고 결론 낸다면 동결(훈련중단)은 더는 유효하지 않을 것”이라며 “이 점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전달하는 데 모호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은 또한 “(비핵화와 관련) 심도 있는 검증이 있을 것이라는 점을 북한도 이해한다고 확신한다”고 밝혔다.

그는 또 다음주 중 북한과의 다음 협상이 시작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정확한 시점은 알 수 없지만, 나와 북한 대표단이 본국으로 돌아간 뒤 조속히 협상이 재개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2일 발표한 공동성명에는 ‘북미회담의 결과를 이행하기 위해 폼페이오 국무장관, 관련 북한의 고위 관리가 주도하는 후속협상을 가장 이른 시일에 개최하기로 약속한다’고 명시돼 있다. 폼페이오 장관은 6·12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에 배석했으며, 문재인 대통령에게 회담 결과 등을 설명하고 이후 공조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이날 한국을 방문했다.

이왕구 기자 fab4@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김용태 “문 대통령 청와대 및 내각 인사 조치 단행해야”...‘고용 재난’ 책임론 제기
아프리카 첫 유엔 사무총장 코피 아난 별세
김학용, 복무기간 44개월로 하는 군 대체복무법안 발의
태풍 ‘솔릭’ 예상경로 보니… 6년 만에 한반도 상륙 가능성
‘옥탑방 한 달 살이’ 마치고 떠나는 박원순 시장
정부 단속에도 집값 상승 기대 여전… “문 닫고 영업 중”
폭염ㆍ열대야 잠시 주춤… 내일부터 다시 기승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