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섭 기자

등록 : 2018.01.13 00:06
수정 : 2018.01.13 00:07

윤성빈, 7차 대회도 우승…금메달 5개로 월드컵 마무리

등록 : 2018.01.13 00:06
수정 : 2018.01.13 00:07

윤성빈이 13일 스위스 생모리츠에서 열리는 스켈레톤 월드컵 7차대회에서 레이스를 펼치고 있다. 생모리츠=EPA 연합뉴스

윤성빈(24ㆍ강원도청)이 2018 평창동계올림픽을 앞두고 치른 마지막 모의고사에서도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윤성빈은 12일(한국시간) 스위스 생모리츠에서 열린 2017∼18시즌 국제봅슬레이스켈레톤경기연맹(IBSF) 월드컵 7차 대회에서 1, 2차 시기 합계 2분14초77로 32명의 출전 선수 가운데 1위에 올랐다.은메달은 독일의 악셀 융크(2분15초64), 동메달은 평창올림픽 금메달을 노리는 윤성빈의 가장 강력한 경쟁자인 라트비아의 마르틴스 두쿠르스(2분15초87)에게 돌아갔다.

윤성빈의 올 시즌 5번째 금메달이다. 그는 올림픽을 앞둔 시즌의 월드컵을 금메달 5개, 은메달 2개의 눈부신 성적으로 마쳤다. 압도적인 세계랭킹 1위다. 윤성빈은 평창올림픽 경기가 열릴 평창올림픽 슬라이딩센터에서 조금이라도 더 훈련하고자 독일 쾨니히스제에서 열리는 이번 시즌 마지막 월드컵인 8차 대회에는 불참한다.

윤성빈의 마지막 모의고사는 완벽 그 자체였다. 1차 시기에서 4초76의 스타트, 1분7초58의 트랙 기록을 세운 윤성빈은 2차 시기에서 4초76, 1분7초19을 기록했다. 2차 시기에서 기록한 1분7초19는 오랜 역사를 자랑하는 생모리츠의 트랙 신기록이다.

윤성빈은 14일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해 바로 다음 날부터 평창에서 올림픽 실전 감각을 끌어올릴 계획이다.

김지섭기자 onion@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편의점 점주 “한달 160만원 버는데… 이젠 100만원 남짓 될 판”
송영무 “기무사 문건 비공개는 정무적 판단” 해명에도 의문 여전
닻 올린 7월 국회... 與野 ‘법사위 권한’ 놓고 샅바싸움 본격화
“트럼프와 마주 앉은 것만으로도 푸틴은 이미 승리”
여름철 ‘밥도둑’ 주의보… 게장ㆍ젓갈 일부 제품서 노로바이러스 검출
중부지방 45개 농가 과수화상병 퍼져… 정부, 긴급역학조사 실시
사용자가 가장 원하는 '전송 취소' 기능 도입하는 채팅앱들... 카톡은?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