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현 기자

등록 : 2017.05.18 11:07
수정 : 2017.05.18 11:07

이해찬 특사 “경색된 대중관계 풀어달라는 국민여망 전달할 것”

등록 : 2017.05.18 11:07
수정 : 2017.05.18 11:07

문재인 대통령의 중국 특사인 이해찬 전 국무총리가 18일 오전 김포공항을 통해 중국으로 출국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의 중국 특사인 이해찬 전 국무총리는 18일 “한중 관계가 아주 경색돼 있어서 경제교류나 한류 인적교류 관광 이런 부분들을 많이 풀어내는 데 역점을 두려고 생각이다”고 밝혔다.

참여정부 출범 당시 중국 특사 경험이 있는 이 특사는 이번에 중국을 방문해 주한미군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와 중국의 보복 조치 등 양국관계 악화를 해소하는 과제를 떠안았다.

이 특사는 이날 오전 베이징으로 출국하기 전 김포공항에서 취재진을 만나 “특사로 지명되고 나서 많은 분들이 경색된 한중관계를 푸는 계기를 만들어달라는 요청을 많이 들었다”면서 “중국에 가서도 우리 국민들의 여망을 잘 전달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 특사는 이어 “친서 전달할 예정이고 (문 대통령이) 훈령을 직접 줬다”며 “훈령 내용에 따라 대통령의 뜻을 잘 전달하겠다”고 밝혔다.

이 특사는 사드 배치를 둘러싼 중국과의 갈등에 대해서 “그 문제에 대해서도 대통령의 입장을 충분히 이해할 수 있도록 설명할 드릴 참이다”고 밝혔다. 이날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사드 배치) 절차와 변화된 상황에 대한 설명이 필요하다”며 "지금은 합의 당사자인 상대국을 이해시키기 위해 노력하는 시점"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 특사는 북한의 계속되는 핵무기 개발 시도에 대해서도 “북한 핵 문제에 대해서도 시진핑 주석과 대통령이 전화통화해서 공감대를 많이 이뤘기 때문에 그 문제에 대해서도 충분히 말씀드릴 생각이다”고 밝혔다.

한중 정상회담 개최 시기에 대해서는 "7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때 1차 정상회담을 할 수가 있고, 오는 8월 24일이 한중 수교 25주년인데 이 무렵쯤 정상회담이 이뤄지지 않을까 생각한다"면서 "그런 의견을 말씀드리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이해찬 특사의 베이징 행에는 심재권∙김태년 민주당과 의원과 신봉길 전 주중국공사, 서주석 국방연구원 책임연구위원이 대표단으로 함께했다.

김정현 기자 virtu@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청와대, 인사 원칙 위배 논란에 “죄송, 이해 구한다”
경찰, 인권위에 화답 '집회현장에 살수차 등 배치 않겠다'
국정기획위, 실세부서는 기 살리고 적폐부서는 군기 잡기
[박권일의 글쟁이 페달] 자전거 자전거 신나는 여행~ 나도 한번 달려본다
6회 불펜 등판 류현진 ‘끝판왕’ 오승환 앞에서 세이브
‘여성비하 논란’ 탁현민 “그릇된 사고ㆍ언행 반성” 사과
“죽으면 안 돼”… 세월호 희생자가 읽지 못한 마지막 메시지

오늘의 사진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