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윤주 기자

등록 : 2017.02.17 10:30
수정 : 2017.02.17 10:30

문재인 33%-안희정 22% 동반상승 ‘양강구도’

갤럽 여론조사

등록 : 2017.02.17 10:30
수정 : 2017.02.17 10:30

문재인(오른쪽)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와 안희정 충남지사가 지난달 29일 경기 남양주시 모란공원에서 열린 고(故) 김근태 전 민주통합당 상임고문 5주기 추모행사에서 생각에 잠겨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선잠룡 중 한 명인 안희정 충남지사가 지지율 22%로 자신의 최고치를 경신하며 꾸준한 상승세다.

문재인 민주당 전 대표 역시 33%로 올라, 30%대를 수성했다. 조기대선 구도가 ‘문재인 대 안희정’ 양강구도로 재편되는 모습이다.

여론조사 전문업체 한국갤럽이 지난 14~16일 전국 성인남녀 1,007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신뢰도 95%, 표본오차 ±3.1%포인트) 결과, 문 전 대표의 선호도는 33%로 선두를 달렸다. 지난주 29%로 주춤했던 데 반해 이번 주는 4%포인트 오르며 30%대를 회복했다. 안 지사는 지난주(19%)에 비해 3%포인트 상승한 22%를 기록하며 20%대를 돌파했다.

갤럽 측은 안 지사의 상승요인을 두고“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의 퇴장 이후 대연정을 기치로 민주당 지지층 외곽에서 큰 호응을 얻고 있다”고 분석했다.

실제 안 지사는 충청, 50대와 60대, 바른정당에서 1위를 차지하며 확실하게 중도 보수 성향의 산토끼층을 끌어 안고 있는 흐름이 뚜렷해졌다.

충청의 경우 문 전 대표와 안 지사의 지지율이 역전됐다. 문 전 대표가 지난주(30%) 대비 24%로 6%포인트 떨어진 데 비해, 안 지사는 27%에서 34%로 7%포인트 상승했다.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의 하락세도 안 지사의 상승으로 이어졌다는 분석도 있다. 황 권한대행은 지난주 지지율(11%)보다 2% 하락, 한자릿수인 9%로 떨어졌다.

특히 60대 이상에서 황교안 권한대행 국무총리의 하락세가 눈에 띈다. 60대 이상에서 황 권한대행은 지난주(28%)에 비해 22%로 떨어졌고, 안 지사는 13%에서 25%로 수직상승하며 1위를 차지했다.

바른정당 지지층에서도 유승민 의원(24%)보다 안 지사(27%)의 지지율이 높게 나온 것 역시 중도 성향 유권자들로부터 호응을 받고 있다는 점을 뒷받침하는 대목이다. 지지정당이 없는 무당층에서도 안 지사는 21%로 문 전 대표(9%)의 선호도보다 앞섰다.

문 전 대표의 경우 진보진영 지지층에서 43%에서 53%로 상승하며 결집 현상을 보였다. 최근 하락세인 이재명 성남시장의 지지율을 흡수한 것이란 해석이다.

다만 호남의 경우 문 전 대표(32%) 안 지사(21%) 안철수 전 국민의당 공동대표(11%)로 지난주와 크게 차이 없이 관망세를 유지했다.

두 사람의 동반 상승세는 민주당의 상승세와 무관치 않아 보인다. 민주당 지지율은 지난주 40%대를 돌파한 데 이어, 이번 주에는 44%로 오르며 지지율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한편 나머지 대선주자 지지율은 이재명 성남시장 5%, 유승민 의원 2%, 손학규 전 의원 1% 등으로 집계됐다. 강윤주기자 kkang@hankookilbo.com

*여론조사와 관련한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http://www.nesdc.go.kr) 참조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학교로… 설명회로… 교육현장, 대수술 앞두고 ‘혼돈’
송영무 ‘그런 세계’ 들여다보니… 방산비리 카르텔 뒤엔 '장군 전관예우'
“양승태씨…” 판사들의 막말
서울 아파트값 상승 둔화… 수도권 견본주택은 북새통
CIA 국장 “트럼프 대통령, 북한 문제 매일 챙긴다”
유소연, LPGA 월마트 챔피언십 우승…상금 1위 탈환
“내 인생 내가 알아서 한다”며 비행 일삼는 아들, 도저히 감당이 안돼요

오늘의 사진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