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현 기자

김정혜 기자

윤희정
기자

등록 : 2018.02.11 15:45
수정 : 2018.02.11 21:04

포항 강한 여진…“이주 대책 마련해 달라” 목소리 높아져

등록 : 2018.02.11 15:45
수정 : 2018.02.11 21:04

[저작권 한국일보]경북 포항지진으로 붕괴 위험이 높아 주민 200가구가 강제 이주 조치된 포항 북구 흥해읍 대성아파트. 11일 오전 5시 규모 4.6의 지진이 발생하자 대성아파트 내 경찰 이동초소에 포항북부경찰서 소속 의경들이 긴급 출동해 근무하고 있다. 포항=김정혜기자 kjh@hankookilbo.com

경북 포항에서 지난해 11월 15일 규모 5.4의 지진에 이어 11일 규모 4.6의 여진이 발생하면서 포항지역 건축물 안전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건물 파손 상태가 심각해 일부 세대의 강제 이주가 이뤄진 포항 북구 흥해읍 지역에선 추가로 이주 대책을 마련해달라는 주민들의 요구가 빗발치고 있다.

11일 새벽 발생한 규모 4.6의 여진에 포항 흥해 대성아파트 B, C동 주민들은 더욱 불안에 떨었다. 대성아파트는 지난해 11월 15일 포항지진으로 D, E, F동에 철거 명령이 내려져 주민 170가구가 LH 임대주택 등으로 강제 이주했다. 이어 지난해 12월 25일에는 대성아파트 A동이 붕괴 위험이 높은 것으로 진단돼 30가구, 100여명이 긴급히 대피소로 이동했다. 하지만 B, C 동 60가구는 거주가 가능한 소파 판정을 받아 아파트에 머물고 있다.

대성아파트 B동 주민 정모(65)씨는 “6개 동 중에 4개 동이 붕괴 우려 판정을 받았는데 같은 단지에 있는 2개 동은 안전하다는 게 말이 되느냐”며 “B동과 C동 주민도 당장 이주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저작권 한국일보]경북 포항지진으로 건물 곳곳에 균열이 난 포항 북구 흥해읍 한미장관맨션 아파트. 포항=김정혜기자 kjh@hankookilbo.com

포항시에 줄곧 이주 대책을 요구했던 포항 흥해읍 한미장관맨션 주민들은 추가 정밀 점검을 촉구하고 나섰다. 한미장관맨션 주민 100여명은 지난달 31일과 이달 1일 포항시청과 정부서울청사에서 이주대책을 마련해달라는 항의집회를 열기도 했다.

김홍제 한미장관맨션 지진비상대책위원회 대표는 “건물에 온통 금이 가 있고 아파트 전체를 철 기둥으로 떠 받치고 있는 상황인데도 포항시는 고쳐서 살라는 말만 되풀이해 왔다”며 ”규모 4.6의 강한 여진이 발생한 만큼 포항시는 하루 속히 철저하게 재점검에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한미장관맨션은 대성아파트 인근에 위치하며 240세대, 600여명이 살고 있다.

11일 포항시는 포항시건축사협회 등과 21명으로 긴급 안전 점검반을 편성해 건축물 재점검에 들어갔다. 대상은 지난해 11월 15일 발생한 규모 5.4 지진 이후 점검에서 C등급(사용가능)과 D등급(사용제한)을 받은 주택 62곳이다.

포항시 관계자는 "안전에 이상이 있는 건축물이 나오면 주민을 즉시 대피시키고 긴급 보강공사를 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포항=김정혜기자 kjh@hankookilbo.com

윤희정기자 yooni@hankookilbo.com

김재현기자 k-jeahyun@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친일 청산이 가장 시급한 적폐청산” 애국지사 후손의 호소
문희상 국회의장, 상임위원장 몫 특수활동비까지 전액삭감 방침
종전선언 9월 말보다 10월 유력… 남북미 ‘마지막 기회’
3차 남북 정상회담 소식에 또 요동치는 경협주
아베, 야스쿠니 공물료 납부… 전몰자추도식선 ‘반성’ 언급 없어
“200살까지 살아서라도 위안부 문제 해결하겠다”
계속된 폭염에 초ㆍ중ㆍ고 개학 늦춰지나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