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한국일보인턴 기자

등록 : 2018.05.14 11:30

[애니팩트] 강아지는 사람을 위로해줄 때 행복함을 느낀다

등록 : 2018.05.14 11:30

강아지는 사람을 위로해줄 때 행복함을 느낀다. 게티이미지뱅크

심리치료견은 요양원, 재해지역 등에서 공황장애나 자폐증을 가진 사람들의 마음의 치료를 돕습니다.반려동물과 교감하는 것만으로도 마음에 안정을 준다고 하여 일명 '쓰담쓰담의 마법'을 일으킨다고 하죠.

심리치료견은 마음의 상처가 있는 사람을 치료하는 활동을 하는 만큼 스트레스를 많이 받을 것 같은데요. 그런데 지난 3월 동물행동과학잡지에 실린 논문에 따르면 심리치료견은 자신이 하는 일을 오히려 좋아할 수도 있다고 합니다.

연구의 주저자 에이미 맥컬러프는 100명의 환자를 만나는 26마리의 심리치료견을 대상으로 그들이 활동할 때와 집에서 휴식할 때의 상태를 비교한 결과 자극을 받을 때 생성되는 호르몬인 '코르티솔'의 수치가 동일하게 유지됐다고 말했습니다. 맥컬러프는 "심리치료견의 몇몇 활동들이 그들을 더 행복하게 만든다'고 덧붙였는데요. 가령 심리치료견은 심리 치료의 일환으로 환자들과 장난감을 갖고 놀 때가 있는데요. 이런 활동들이 심리치료견의 스트레스를 완화시켜준다고 합니다. 심리치료도 하고 반려견도 스트레스를 해소하니 일석이조네요.

▶         동그람이 페이스북 바로가기

▶         동그람이 포스트 바로가기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이산가족 한 풀어드리겠다” 남북 적십자회담 개최
귀신 잡는 해병? 포항 먹여 살리는 해병대!
“그래도 글쓰기책은 강원국이 유시민보다 낫다는 소리 들을 겁니다”
노인들 “청년 취업ㆍ주거난? 우린 더 힘들었는데…”
'난 상관 안 해' 멜라니아, 아동시설 가면서 왜 이런 자켓을…
월드컵 최다 슈팅 무득점 기록에, 은퇴설까지…메시의 굴욕
“중성자탄 투하 수준의 인적쇄신 각오해야”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