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7.10.13 11:30

[애니팩트] 고양이도 차멀미를 한다

등록 : 2017.10.13 11:30

사람은 금방이라도 떨어질 것 같은 좁은 난간을 요리조리 잘 걸어 다니는 냥이. 고양이는 균형감각이 발달해 멀미를 하지 않을 것만 같은데요.

사실 고양이도 차멀미를 한다고 합니다.

안절부절 못하고 심하게 침을 흘리며 울부짖거나 반대로 기운이 빠져 움직임이 둔해지는 게 차멀미의 증상이라고 합니다. 구토, 설사를 동반하기도 한다고 해요. 사람처럼 평형을 유지하는데 필요한 감각들이 자극을 받았을 수도 있지만 ‘이동자체에 대한 두려움’이 고양이 멀미의 주요한 원인이라고 합니다.

그러니 멀미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이동에 대한 두려움을 줄이는 게 급선무! 차를 타기 전 먼저 이동장과 친숙해져야 합니다. 평소 이동장을 고양이가 자주 다니는 곳에 두고, 이동장 안에 있는 게 익숙해 지도록 훈련합니다. 짧은 거리를 차로 이동하는 연습도 필요한데요. 차 안에서는 바깥을 보게 하기 보다는 이동장 안에 넣거나 품에 꼭 안고 타면 멀미 예방에 도움이 된다고 합니다.

구토나 대소변 방지를 위해 4~6시간 전에는 금식을 하고, 정도가 심한 경우 병원에서 처방 받은 멀미 약을 먹는 것도 도움이 됩니다. 무엇이든 혼자서도 잘 할 것 같지만 고양이도 다른 반려동물들처럼 따뜻한 관심이 필요하답니다.

동그람이 페이스북 바로가기

동그람이 포스트 바로가기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2017 갈등리포트] “한국 아빠 볼 수 있다” 헛된 희망에… 두 번 우는 ‘코피노’
박영선 의원 “수은의 다스 대출액 12년새 10배로”
강형욱 '모든 개가 무조건 입마개? 말도 안 된다'
[단독] 이영학, 딸 치료비 12억 기부받아 10억 빼돌렸다
연예인, 장관 항공권 정보도 단돈 5만원에 SNS서 거래
'공영방송 EBS가 달라지고 있다'
“하루 한 명, 택시비 무료” 전직 소방관의 특별한 '행복택시'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