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권경성 기자

등록 : 2018.06.01 18:49
수정 : 2018.06.01 20:36

성 김 미국대사 “북미 연쇄 협의 올바른 방향으로 가고 있다”

등록 : 2018.06.01 18:49
수정 : 2018.06.01 20:36

강경화 장관, 美 판문점 협상팀 만나

폼페이오와 통화… 북미 접촉 공유

강경화(사진 오른쪽) 외교부 장관이 1일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북미 정상회담 준비를 위한 실무회담의 미국 측 대표단을 이끄는 성 김 주필리핀 미국대사와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성 김 필리핀 주재 미국대사가 1일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과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겸 통일전선부장)의 회담과 판문점, 싱가포르에서의 회동 등 북미 간의 연쇄 협의들이 올바른 방향으로 가고 있다고 믿는다”고 말했다.

북미 정상회담 준비를 위한 판문점 실무협상 미국 측 대표단을 이끄는 김 대사는 이날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만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폼페이오 장관이 지적했듯 예정된 정상회담까지는 아직 할 일이 많이 남아 있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는 폼페이오 장관이 뉴욕을 찾은 김 부위원장과 전날 고위급회담을 가진 직후 연 기자회견 때 한 발언과 같다.폼페이오 장관은 그 자리에서 북미 정상회담이 “올바른 방향으로 가고 있다고 확신한다”고 했다. 다만 정상회담 개최 여부를 알 수 있느냐는 질문에는 “모른다”고 했다.

김 대사는 또 “최근의 남북관계 개선과 예정된 북미 정상회담은 항구적 평화와 완전한 비핵화를 위해 역사적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며 “폼페이오 장관이 말했듯 북미 양국의 새로운 안보와 번영, 평화의 시대를 위한 기회”라고 강조했다.

이에 앞서 강 장관은 모두 발언을 통해 “지금은 우리(한미) 두 나라에 굉장히 중요한 시기”라며 “폼페이오 장관이 여러분 미측 대표단에게서 매일 보고를 받을 것이고 여러분은 계속 북측과 대화를 할 텐데, 현재까지 여러분과 북측 간의 판문점 협상이 어느 정도 수준인지 공유해 주시면 매우 감사하겠다”고 했다.

외교부에 따르면 강 장관은 이날 오전 25분간 폼페이오 장관과 전화 통화를 통해 현재 진행 중인 북미 접촉 결과를 공유하고 향후 추진 방향 등에 대해 논의했다.

이날 회동에는 김 대사 외에 앨리슨 후커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한반도 보좌관, 랜달 슈라이버 국방부 아시아ㆍ태평양 담당 차관보 등 미측 협상단과 주한미국대사관 관계자가 참석했다. 우리 측에서는 북핵 6자회담 수석대표인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정연두 북핵외교기획단장 등이 배석했다.

1일(현지시간) 낮 김 부위원장이 백악관에서 트럼프 대통령에게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친서를 전달할 것으로 전해진 가운데 미측 대표단은 체류 기간을 연장하고 서울에서 대기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권경성 기자 ficciones@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붉은불개미 대량번식 시도 흔적… 방역 비상
“부담감은 행복한 고민이야… 터져라, 손흥민”
한ㆍ러 FTA, 서비스ㆍ투자분야부터 추진
[배계규 화백의 이 사람] 넘버3 골키퍼의 통쾌한 반란
5만6890명 이산가족 “이번엔 못다 한 정 나눌까…”
“수사권 조정안 실행 땐 미제사건 늘고 대응 늦어질 수도”
[아하! 생태!] ‘어딜 가야 먹을게 많지…’ 새들도 무리에서 맛집 정보 얻어요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