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8.01.25 07:34

‘EPL컵 결승행’ 아스날, 막강 첼시를 어떻게 눌렀나

등록 : 2018.01.25 07:34

[한국스포츠경제 정재호]

첼시-아스날, 2-2 무승부 종료/사진=첼시 구단 홈페이지

아스날이 난적 첼시를 누르고 잉글리시 풋볼 리그컵(EPL) 결승에 올랐다.

역전의 원동력은 끝까지 집중력을 잃지 않은 선수들의 투지였다.

아스날은 25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에미리츠 스타디움에서 벌어진 2017-2018 EFL컵 준결승 첼시와 2차전에서 2-1의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다.

앞선 1차전에서 0-0으로 비겼던 아스널은 이로써 1ㆍ2차전 합계 2-1로 결승 티켓을 거머쥐었다. 브리스톨 시티를 꺾은 맨체스터 시티와 결승이 기대를 모은다.

이날 선제골은 첼시의 몫이었다. 전반 7분 만에 에뎅 아자르가 골을 넣었다. 아스날은 5분 만에 만회골을 넣은 것이 컸다. 전반 12분 몬레알이 머리로 시도한 슈팅이 굴절되며 1-1로 동점을 이뤘다.

끝까지 집중력을 잃지 않고 최선을 다한 아스날에게 승리의 여신은 손을 들어줬다. 후반 15분 샤카가 역전 골을 넣고 포효했고 이후 첼시의 대반격을 잘 막으며 EPL컵 결승에 안착했다.

정재호 기자 kemp@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카드뉴스] 워너원 '꿀조합' 멤버는?

[트렌드] '우리가 응원합니다' 가요계도 평창 올림픽 붐

가상화폐 열풍에…젊은 노안·직장인 VDT증후군·주부 화병 주의보








대한민국종합 9위 4 4 3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박근혜 정부 고위층 2명 금품수수 드러나나
4선 실패후 삶 접으려던 정두언 “마지막 꿈은 카운슬러”
'막내' 피겨 김하늘, 시즌 최고점 경신하며 감격 눈물
“김영철 오면 군인들이 체포해야” “천안함 폭침 연루 확인 안돼”
[단독] 북 정유시설 밀집 나진ㆍ선봉에 1주일째 큰 불길
고다이라 “2006년, 이상화가 먼저 말 걸어와 친해져”
“고마워요” 8년간 해외 아동 후원한 여자 컬링 선수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