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권경성 기자

등록 : 2018.01.13 20:37
수정 : 2018.01.13 21:02

남북, 15일 판문점 북측서 北예술단 파견 논의한다

등록 : 2018.01.13 20:37
수정 : 2018.01.13 21:02

통일각서 첫 고위급 회담 후속 실무접촉

南 문체부 실장ㆍ北 문화성 국장이 대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인 '화성-14형' 2차 시험발사 성공을 경축하는 모란봉악단과 공훈국가합창단의 합동공연이 평양 인민극장에서 열렸다고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이 지난해 7월 31일 보도했다. 평양=조선중앙통신 연합뉴스

남북이 북한 예술단의 평창 동계올림픽 파견을 위한 실무접촉을 15일 판문점 북측 지역인 통일각에서 개최한다.

통일부는 13일 “정부가 북측의 예술단 파견을 위한 실무접촉 제의에 대해 남북 고위급 회담 남측 수석대표 조명균 통일부 장관 명의로 우리측 대표단이 1월 15일 판문점 북측 통일각으로 나갈 것이라고 통지했다”고 밝혔다.

통일부에 따르면 우리측 대표단의 수석대표는 이우성 문화체육관광부 문화예술정책실장이고, 대표는 이원철 코리안심포니오케스트라 대표이사, 정치용 코리안심포니오케스트라 예술감독, 한종욱 통일부 회담3과장이다.북측과 같은 4명이다.

아울러 통일부는 “우리측이 1월 12일 제의한 북측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와 관련한 실무회담 개최에 대해 북측의 조속한 회신을 요청했다”고 덧붙였다.

이날 북측 예술단 파견 관련 실무접촉 개최 합의는 북측 제안을 남측이 곧장 수용하면서 이뤄졌다. 접촉이 성사될 경우 9일 남북 고위급 회담 이후 첫 후속 접촉이다. 어떤 예술단이 파견될지, 공연은 언제 어디서 어떤 식으로 할지, 레퍼토리는 어떻게 정할지 등이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이날 점심쯤 북측은 남북 고위급 회담 북측 단장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 명의 통지문을 남북 회담 남측 수석대표인 조명균 장관 앞으로 보내 북측 예술단 파견을 위한 실무접촉을 15일 판문점 북측 지역 통일각에서 진행하자고 남측에 제의했다. 북측이 보내온 실무접촉 대표단은 권혁봉 문화성 예술공연운영국 국장(단장)과 윤범주 관현악단 지휘자, 현송월 관현악단 단장, 김순호 관현악단 행정부단장 등 4명이다.

앞서 남북은 9일 판문점 남측 평화의집에서 고위급 회담을 통해 북한의 평창 올림픽 참가에 합의하고, 구체적인 사항은 실무회담을 열어 논의하기로 했다. 이후 통일부는 12일 판문점 연락관 채널을 통해 15일 오전 10시 판문점 남측 평화의집에서 실무회담을 열자고 제의했다. 대표단은 천해성 통일부 차관과 안문현 국무총리실 심의관, 김기홍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및 패럴림픽대회 조직위원회 기획사무차장 등으로 구성했다.

고위급 회담에서 북한의 평창 올림픽 참가와 관련한 구체적 사항을 후속 실무회담을 열어 논의키로 합의한 뒤 우리측은 북측 제안을 기다렸다. 회담 이후 사흘이 지나도록 반응이 없자 통일부는 12일 판문점 연락관 채널을 통해 “15일 오전 10시 판문점 남측 평화의집에서 실무회담을 열자”고 제의했다. 대표단은 천해성 통일부 차관과 안문현 국무총리실 심의관, 김기홍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및 패럴림픽대회 조직위원회 기획사무차장 등으로 구성했다. 남북관계 개선 논의가 진행될 것까지 염두에 두고서다. 그러나 북한이 예술단 파견부터 먼저 협의하자고 수정 제안을 해오면서 북측에 맞춰 접촉 대표단도 새로 꾸렸다.

정부는 북한의 출전 종목과 선수단 규모, 단일팀 구성 등이 최종 결정될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남북 간 20일 회의 이전에는 남북 사이에 어느 정도 실무적 합의가 이뤄져야 한다는 입장이다. 권경성 기자 ficciones@hankookilbo.com

2015년 12월 공연을 위해 중국 베이징에 온 북한의 걸그룹 모란봉악단과 공훈국가합창단 단원들이 호텔에 들어서는 모습.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만든 것으로 알려진 모란봉악단은 북한 내에서 최고 인기를 끌고 있는 10인조 여성밴드다. 베이징=AP 연합뉴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