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제공

등록 : 2017.05.09 15:46
수정 : 2017.05.09 15:46

오후 3시 투표율 '63.7%'…18대보다 '4.4%p' 높아

등록 : 2017.05.09 15:46
수정 : 2017.05.09 15:46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9일 오후 3시 현재 제19대 대통령선거의 투표율이 63.7%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2012년 18대 대선 같은 시간대 투표율 59.3%보다 4.4%포인트 높은 수치다. 4∼5일 실시된 사전투표(투표율 26.1%)를 비롯해 거소투표·재외선거·선상투표 결과가 반영된 수치로, 이번 대선 총 선거인 수 4천247만9천710명 가운데 2천705만9천111명이 투표를 마친 숫자다.

제19대 대통령선거일인 9일 오후 서울 종로구 가회동 투표소가 마련된 재동초등학교에서 사전투표를 한 어르신이 부인이 기표하는 동안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

선관위는 현 추세를 근거로 최종 투표율이 18대 대선 때보다는 확실히 높아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80%대를 넘기는 데에도 큰 무리가 없을 것이란 전망이다. 특히 이 시간대의 투표율 격차가 1997년 15대 대선 때의 같은 시간대 투표율(62.3%)도 웃도는 것으로 나타나 최종 투표율이 85%대에 이를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제19대 대통령 선거일인 9일 강원 화천군 화천읍 최전방 풍산초교에 마련된 투표소에 주민들이 한표를 행사하기 위해 들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이 시간까지 투표율이 가장 높은 곳은 광주(69.6%)였고 전남(68.6%), 전북·세종(68.5%) 등이 뒤를 이었다. 전반적으로 호남의 투표율이 높았다. 가장 낮은 곳은 제주로 60.2%였고, 이어 충남 60.7%, 부산·인천 61.5%, 대구 61.7% 등이었다.

부동층이 밀집한 서울의 64.3%였고, 경기는 63.3%였다. 이날 오전 6시부터 전국 1만3천542개 투표소에서 일제히 시작된 투표는 아직 별다른 사건·사고 없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

9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대림3동 제5 투표소가 설치된 영남중학교에서 한 어린이가 엄마와 함께 기표소안에 들어가 있다. 연합뉴스

투표는 오후 8시까지 진행되며, 유권자들은 신분증을 지참하고 주민등록지 관할 투표소에 가서 투표하면 된다. 중앙선관위가 홈페이지에 공식 발표하는 시간대별 투표율은 250개 시·군·구선관위에서 취합된 투표 현황을 기준으로 한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