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연합뉴스
제공

등록 : 2018.03.05 15:12
수정 : 2018.03.05 15:15

'이윤택 성폭력 진상규명 요구' 靑 청원 참여 20만 돌파

등록 : 2018.03.05 15:12
수정 : 2018.03.05 15:15

5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지방변호사회관에서 열린 문화예술계 성폭력사건 공동대책위원회 '미투 운동 그 이후, 피해자가 말하다! ' 기자회견에서 연출가 이윤택의 성추행을 폭로한 연극인 김수희 극단미인대표가 당사자 목소리를 발표하며 눈물을 흘리고 있다. 김대표 옆은 피해자 연극인 홍선주, 이재령. 2018.03.05 신상순 선임기자ssshin@hankookilbo.com

전 연희단거리패 예술감독이자 연극연출가인 이윤택 씨 성폭력 사건의 진상을 철저하게 규명해달라고 요구하는 내용의 청와대 국민청원에 참여한 사람이 20만 명을 넘겼다.

지난달 17일에 올라온 이번 청원에는 마감일인 19일을 14일 앞두고 20만 명이 참여함으로써 청와대 수석비서관 또는 관련 부처 장관이 공식 답변을 내놓기로 한 기준인 '한 달 내 20만 명 참여'를 충족했다.

청원 제기자는 청원 글에서 "이 씨와 관련한 연극단체를 상대로 일체의 (성폭력) 관련 사실과 의혹에 대한 전수조사와 수사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어 "조사와 수사를 통해 가해자와 관련 책임자에 대한 응당한 처벌과 피해자에 대한 배상이 이뤄지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 사건이 연극계 전체에 만연해왔을지도 모를 부조리와 불합리를 찾아 밝혀내고 끊임없이 반성하고 성찰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번 청원은 청와대가 공식적으로 답해야 할 19번째 국민청원이 됐다.

현재까지 '청소년 보호법 폐지', '낙태죄 폐지', '주취감경 폐지', '조두순 출소반대', '권역외상센터 지원 강화', '전기용품 및 생활용품 안전관리법(전안법) 폐지', '가상화폐 규제 반대', '정형식 판사 파면 및 특별감사' 등의 청원에 대한 답이 이뤄졌다.

이번 청원과 함께 '나경원 의원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 파면', '아파트 내 횡단보도 교통사고 처벌 강화', '초중고 페미니즘 교육 의무화', '국회의원 급여 최저시급 책정', '포털사이트 네이버 수사', '여자 스피드 스케이팅 팀추월 대표팀 팀워크 의혹', '일베 폐지' 등의 청원은 답변을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캡처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박지성이 말한다 “여기서 포기하면 진짜 최악의 월드컵”
박정희시대 프레임에 갇힌 우파, ‘보수 3.0’ 새 비전이 필요하다
“100억 모은 비결요? 주식은 버는 것보다 잃지 않는게 중요”
‘통상임금에 상여금 포함’ 곧 법제화한다
알레르기 좀 있다고 이런 것도 못 먹어? 배부른 소리 한다! 참 유별나네!!
한미 군 당국 8월 UFG 한미연합훈련 중단키로
통한의 ‘VAR 판정’ 고개 떨군 코리아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