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양정대 기자

등록 : 2017.09.14 17:27
수정 : 2017.09.14 22:43

사드 보복에 시달린 롯데, 결국 中 롯데마트 매각키로

등록 : 2017.09.14 17:27
수정 : 2017.09.14 22:43

6개월 넘게 영업정지가 계속되고 있는 중국 저장성 자싱의 한 롯데마트 매장. 로이터

중국의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ㆍ사드) 보복에 시달려온 롯데그룹이 결국 중국 내 롯데마트 매장을 매각하기로 했다.

현재로선 모든 매장을 처분하고 아예 철수하는 방안도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롯데 중국본부 고위관계자는 14일 “중국 내 롯데마트 매장들의 상당수가 6개월 이상 영업을 못 하고 현재 운영중인 매장들도 정상적인 영업이 어려운 데다 앞으로 상황이 호전되기를 기대하기도 쉽지 않아 결국 매각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매각 주관사로는 골드만삭스가 선정됐으며, 매각 범위는 유동적이지만 모든 매장을 매각하는 방안도 검토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롯데그룹이 중국 내 롯데마트 매장을 매각하기로 결정한 것은 영업정지 등으로 피해액이 눈덩이처럼 불어나는 데다 향후 개선 전망도 불투명하기 때문이다. 당초 롯데 측은 문재인 정부 출범 후 한중관계가 개선될 경우 롯데마트 사업도 정상화할 것으로 기대했지만, 최근 우리 정부의 사드 발사대 추가배치로 양국관계가 얼어붙으면서 상황이 더 어려워졌다.

중국 내 롯데마트 점포는 총 112개로 이 중 87곳이 6개월 넘게 영업정지 상태이고 나머지 점포들도 사실상 개점휴업이나 마찬가지다. 매출은 거의 없지만 임금 등 고정비용은 계속 나가고 있어 지난 3월 3,600억원을 긴급 수혈한 데 이어 최근엔 3,400억원을 추가로 투입했다. 현 추세라면 연말까지 피해액이 1조원에 달할 것으로 추산된다.

중국 당국은 지난해 롯데그룹이 자사 소유 골프장을 사드 부지로 제공키로 하자 집중적인 보복 조치를 취해왔다. 지난해 11월 말 중국에 진출한 롯데 계열사의 전 사업장에 대해 세무조사와 소방ㆍ위생점검을 실시했고, 지난 2월 말 롯데가 부지 제공을 최종 결정한 뒤엔 위생ㆍ통신ㆍ광고 등과 관련한 불시단속과 벌금 부과 등 고사작전을 계속해왔다.

롯데 중국본부 관계자는 “불가피하게 롯데마트 매장을 매각하기로 했지만 중국 시장을 포기하는 건 아니다”면서 “가급적 전 매장을 매각하는 상황으로 가지 않기를 기대하고 있고 마트를 제외한 다른 중국 사업부문의 철수도 전혀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베이징=양정대 특파원 torch@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뒤끝뉴스] 등 뒤에서 총질하는 야만의 보편성
‘귀순환영회’ 부터 ‘노크귀순’까지… 귀순자들의 삶
트럼프와 틸러슨은 왜 다른 호텔에 묵었나
'성관계 여부 검사하겠다'…10대 딸에 몹쓸짓한 의붓父
'우버 차이나' 삼킨 남자… 대륙 넘어 세계로 달린다
[프로공감러] ‘SNS 국민 할머니’ 박옥래 “고마움 잊지 않겠유”
비트코인으로 일주일 살아보니… 돈이라기엔 ‘99%’ 부족했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