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순지
기자

등록 : 2018.05.09 10:37
수정 : 2018.05.09 15:05

세월호 뉴스 장면 ‘어묵 먹방’에 이용한 MBC 예능

등록 : 2018.05.09 10:37
수정 : 2018.05.09 15:05

5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위)이 유머를 배가 시키려는 자료화면으로 2014년 4월 16일 세월호 참사 당시 MBC 뉴스 특보(아래) 화면을 써 논란이다. MBC 캡처

MBC 예능 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전참시) 제작진이 ‘세월호 참사’ 당시 뉴스 화면을 유머 소재로 사용해 논란이 일자 사과했다.

제작진은 9일 보도자료를 발표해 “세월호 피해자 가족 여러분과 시청자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 드린다”고 밝혔다. 제작진은 각종 동영상 서비스를 비롯해 재방송 등에서 문제의 장면을 삭제 조치했다고 덧붙였다.

제작진은 그러면서 “편집 과정을 엄밀히 조사한 후, 이에 합당한 책임을 지도록 하겠다”며 “앞으로 자료 영상은 더욱 철저히 검증해 사용하겠다”고 밝혔다.

5일 방송된 전참시 10회는 방송인 이영자가 매니저와 함께 기부 목적으로 직접 만든화분을 바자회에 내놓고 판매하는 내용이었다. 이 가운데 이영자가 매니저와 함께 바자회에서 산 어묵을 맛있게 먹는 대목이 있었다. 제작진은 이 장면에 2014년 4월 16일 세월호 참사 당시 MBC 뉴스 특보 화면을 삽입해 ‘속보, 이영자 어묵 먹다 말고 충격 고백’이라는 자막과 함께 활용했다. 앵커의 모습 뒤로 있던 침몰 당시 세월호의 모습은 뿌옇게 처리했지만, 당시 화면을 기억하는 시청자들이 이를 알아보고 거세게 비판했다. 방송 뒤 전참시 홈페이지 시청자 의견 게시판에도 항의가 잇따랐다.

일부 시청자들은 방송 화면 자막에 사용된 ‘어묵’을 두고 극우 성향 온라인 커뮤니티 일간베스트를 떠올리며 비난하기도 했다. 과거 일베에서 세월호 희생자를 모욕하는 단어로 어묵이 사용된 바 있기 때문이다. 시청자들은 세월호와 어묵을 연관시켰다는 점에서 제작진에 실망감을 표현했다.

이순지 기자 seria1127@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개발의 역설... '제2의 비자림로' 전국 곳곳 몸살
영국은 대국민 토론, 독일은 탈정치 논의기구서 연금개혁 이끌어내
중국 태양광 성능은 업 가격은 다운... 한국 업체들 고사 위기
말 많고 탈 많던 공정위 ‘38년 독점’ 담합 조사권 내놓는다
“갇혀서 못 나가 살려줘” 딸과 마지막 통화한 엄마 통곡
[겨를] 무동력 카트를 타고 2.1㎞ 트랙을 하강 질주 '이보다 더 짜릿할 순 없다'
[캐릭터오디세이] ‘애인’ 이후 22년… 유동근표 황혼 로맨스에 또 ‘심쿵’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
인터랙티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