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치중
의학전문기자

등록 : 2018.05.24 11:13
수정 : 2018.05.24 23:32

영수증에 환경호르몬… 받더라도 확인 뒤 바로 버리세요

등록 : 2018.05.24 11:13
수정 : 2018.05.24 23:32

비스페놀A 체내농도 2배 증가

게티이미지뱅크

영수증을 맨손으로 만지는 것만으로도 환경호르몬인 '비스페놀A'(BPA)의 체내 농도가 2배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최경호 서울대 보건대학원 교수팀은 마트에서 일한 지 평균 11년 된 중년 여성 계산원 54명을 대상으로 영수증(감열지) 취급에 따른 소변 내 비스페놀A 농도를 측정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국제 환경'(Environment International) 최신호에 발표됐다.

BPA는 인체에 들어가면 내분비 시스템을 교란하는 환경호르몬으로, 마트의 영수증이나 대기표 등에 쓰이는 '감열지'에도 이 성분이 사용된다. 체중 60㎏인 성인의 비스페놀A 하루 섭취 허용량은 3㎎ 정도다.

연구팀은 조사 대상 계산원들이 장갑을 끼지 않은 채 이틀 연속으로 영수증을 취급했을 때와 같은 기간 장갑을 끼고 영수증을 취급했을 때의 비스페놀A 소변농도를 비교했다.

비교 결과, 업무 중 맨손으로 영수증을 취급했을 때의 소변 중 비스페놀A 농도(ng/㎖)는 0.92로 업무 전의 0.45보다 2.04배 수준으로 상승했다. 반면 장갑을 끼고 일했을 때의 비스페놀A 농도는 업무 전 0.51, 업무 후 0.47로 큰 차이가 없었다. 결과적으로 장갑만 착용해도 비스페놀A 노출을 크게 줄일 수 있었다.

최 교수는 “일반인의 경우 영수증 접촉 빈도가 낮아 비스페놀 노출에 따른 큰 위해성은 없겠지만, 소비자들도 일상생활에서 영수증 노출이 적지 않은 만큼 주의가 요구된다”며 “가급적 종이 영수증을 받지 말고, 받더라도 바로 폐기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권고했다.

김치중 기자 cjkim@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