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지후 기자

등록 : 2018.02.11 15:56
수정 : 2018.02.11 23:29

수도권ㆍ비수도권 대학, 학종 선발 비중 해마다 벌어진다

등록 : 2018.02.11 15:56
수정 : 2018.02.11 23:29

수도권 26.5%로 8.9%p 많아

서울 주요 15개大는 43%나 뽑아

2018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예비소집일인 지난해 11월 22일 오후 경북 포항시 이동고등학교에서 학생들이 지진 등 유의 사항에 대해 설명을 듣고 있다. 포항=류효진 기자

수도권 대학의 학생부종합전형(학종) 모집 규모가 빠르게 증가하면서 비수도권 대학과 격차가 지속적으로 벌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교육부가 대학정보공시를 바탕으로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2017학년도 대학 입시에서 수도권 대학들은 전체 모집인원(13만6,505명) 중 26.5%(3만6,194명)를 학종으로 선발했다. 반면 비수도권 대학은 모집인원 22만7,083명 가운데 17.7%(4만107명)만 학종으로 뽑아 수도권 대학과 8.9%포인트 차이를 보였다.

학종 비중은 전국적으로 높아지는 추세이지만 수도권 대학들이 비수도권 대학보다 훨씬 가파른 모습이다. 수도권 대학의 경우 2015학년도 대입에서 학종 비중이 21.1%%(2만9,032명)에 불과했지만 2016학년도에는 24.2%(3만3,507명)로 높아진 데 이어 2017학년도에는 26.5%까지 상승했다. 비수도권 대학들의 경우 2015학년도 13.5%(3만2,185명), 2016학년도16.0%(3만6,985명), 그리고 2017학년도 17.7%를 보였다. 격차가 2년 전 7.5%포인트에서 8.9%포인트로 더 벌어진 것이다.

이는 수도권을 중심으로 한 상위권 대학들의 영향이 큰 것으로 분석된다. 서울시교육청이 최근 한국대학교육협의회 자료 등을 통해 분석한 ‘서울지역 15개 대학의 2018학년도 대입 전형 현황’에 따르면 서울대, 연세대 등 주요 15개 대학은 전체 모집인원의 43.3%(2만903명)를 학종으로 선발했다. 전국 대학 평균(23.6%)의 두 배에 달한다. 특히 고려대ㆍ동국대ㆍ서강대ㆍ서울대는 학종 인원이 전체 모집인원의 절반을 넘기도 했다. 이 추세를 감안하면 2018학년도 수도권과 비수도권 격차는 더 벌어졌을 것으로 보인다. 임성호 종로학원하늘교육 대표는 “주요 대학의 학종 비중이 매년 느는 반면 학생과 학부모들의 공정성에 대한 불안은 줄지 않는 만큼 학종 체계에 대한 고민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신지후 기자 hoo@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야권 “탈원전 정책 중단해야” vs 문 대통령 “속도 급격하지 않다”
김기춘 “박근혜 징용소송 대책 지시해 공관 비밀 회동 후 내용 보고”
리비아 한국인 피랍 41일째 범인 ‘감감’… “인질 건강ㆍ동선 파악”
문 대통령∙여당 지지율 동반 추락… “문제는 경제”
설정 총무원장 탄핵 … '차기 겨냥' 벌써 수싸움 돌입
국내 은행들 터키 리라화 환전 사실상 중단
갈치 어선 70% 줄이라는 일본... 3년째 표류하는 한일어업협정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