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권대익
의학전문기자

등록 : 2018.02.05 17:00

투석(透析)기간 짧을수록 신장이식 수술 후 생존율 높아

등록 : 2018.02.05 17:00

투석 19개월 미만일 때 신장이식 후 생존율 99%

서울아산병원, 국내 첫 신장이식 5,000례 달성

서울아산병원 장기이식센터 신장이식팀이 만성 콩팥병 환자에게 신장 이식 수술을 시행하고 있다. 서울아산병원 제공

콩팥(신장)은 우리 몸 속의 노폐물을 배출한다. 당뇨병을 앓으면 혈당이 지속적으로 올라가 몸 속 곳곳에 있는 혈관이 손상된다.

콩팥에도 영향을 미치는데 혈액과 노폐물을 걸러내는 콩팥 혈관꽈리(사구체)의 여과 기능이 떨어져 콩팥이 망가지게 된다.

고혈압도 콩팥 사구체 내 압력을 높여 콩팥 기능이 서서히 떨어진다. 당뇨병과 고혈압으로 콩팥 기능이 90% 이상 떨어지면 말기신부전증(만성 콩팥병)이 된다. 이 때 투석(透析) 치료를 받는데, 이를 위해 1주일에 몇 차례 병원을 찾아야 해 환자 삶의 질은 크게 떨어진다. 콩팥병을 완치하는 길은 신장 이식 수술밖에 없다. 매년 5,000~6,000명이 당뇨병이나 고혈압으로 콩팥이 망가지는 신부전증이 생기면서 신장 이식이 더 필요해지고 있다.

그런데 투석 기간이 짧을수록 신장 이식 후 생존율이 높고, 이식 거부반응도 낮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한덕종ㆍ김영훈ㆍ신성 서울아산병원 장기이식센터 신장이식팀은 2005~2016년 생체 기증자의 콩팥을 이식 받은 환자 2,898명의 생존율을 자체 분석한 결과에서다.

연구진에 따르면 투석하기 전에 신장 이식을 받았거나, 투석 치료 기간이 19개월 미만으로 짧았던 환자군의 이식 후 생존율이 각각 99.3%와 99%였다. 19개월 이상 투석한 환자군의 생존율은 97.2%로 그보다 낮은 수치를 기록했다.

특히 19개월 이상 투석한 환자군의 이식 거부 반응률은 22.8%로 투석하기 전 신장 이식을 받은 환자(17.1%), 19개월 미만 환자군(16.8%)보다 높았다.

최근 말기 신부전 환자가 삶의 질을 고려해 투석 전 신장 이식을 하는 사람이 늘어 나고 있다. 서울아산병원에서 투석 전 신장 이식 수술을 받은 환자는 초기엔 11.5%(1990~2000년), 12.3%(2001~2010년)였지만, 2011~2018년 1월엔 16.1%로 상승했다.

당뇨병과 고혈압 합병증으로 콩팥이 망가져 신장 이식 수술을 받는 환자도 크게 늘었다. 1990~2010년 신장 이식 수술을 받은 환자 중 당뇨병과 고혈압 환자 비율이 각각 11%, 4%였지만, 2011~2018년 1월엔 각각 25%, 14%로 2배 이상 늘었다.

한 교수는 “투석할 때 적합한 기증자만 있다면 장기간 투석보다 조기에 신장 이식 수술을 받는 게 생존율과 삶의 질을 높이는 방법”이라고 했다.

한편 서울아산병원 신장이식팀은 지난 8일 국내 처음으로 5,000번째 신장 이식 수술을 달성했다. 뇌사자 신장 이식을 포함한 5,000례 신장 이식 전체 생존율은 96%(1년), 90%(5년), 80.9%(10년)였다. 특히 4,000례를 기록한 2015년 2월 이후 신장 이식 생존율은 세계 유수 장기이식센터와 대등한 99%(1년)와 97.7%(5년)를 기록했다. 국내 신장 이식 수술이 장기 생존율과 삶의 질을 보장하는 말기 신부전 치료법으로 다시 한 번 증명한 것이다.

권대익 의학전문기자

한덕종 서울아산병원 신췌장이식외과 교수는 “뇌사 장기 기증자가 한 해 500명일 정도로 뇌사기증이 늘고 있지만 질병관리본부 장기이식센터(KONOS)가 내세우는 규정 때문에 장기 이식을 활성화하지 못하고 있는 현실이 안타깝다”고 했다. 서울아산병원 제공

대한민국종합 9위 4 2 2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연극계 성추문’ 이윤택 사과 기자회견은 거짓 쇼였다
쇼트트랙 女 계주팀 실격에 中 여론 부글부글
한국 이어 폴란드 여자 팀추월도 ‘왕따’ 논란
‘정치적인 이슈’ 논란에 결국 사라진 김아랑의 ‘노란 리본’
‘국민영미’의 주인공 김영미 “제가 인기가 많다고요?”
[줌인뉴스] 사람 때려 죽여도 집행유예? 망자 울리는 ‘합의 감형’
‘작은 신의 아이들’, 조민기 쇼크로 첫 방영 연기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