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뉴시스
제공

등록 : 2018.03.13 14:18
수정 : 2018.03.13 14:20

"어리니까 오빠라고 불러" 면접 성희롱도 만연

등록 : 2018.03.13 14:18
수정 : 2018.03.13 14:20

구직자 75% 면접 갑질 경험…막말·폭언에 성희롱까지

게티이미지뱅크

"어차피 어리니까 오빠라고 불러." "입사하면 서울에서 남자친구랑 동거하는 거 아냐." "다리가 예쁘네 남자들이 좋아하겠어." "3년동안 애 안 낳을 각오 있으면 알려주세요."

면접장에서도 성희롱과 성차별이 만연한 것으로 나타났다. 인크루트는 최근 실시한 '면접갑질' 설문조사 결과를 13일 발표했다.

최근 1년 내 면접 경험이 있었는지를 물은 질문에는 75.5%가 '있다'고 답했다. 그 중 '면접 중 이거 갑질 아니야' 싶었던 면접관의 태도를 경험한 응답자는 74.9%에 달했다.면접경험이 있는 구직자 10명 중 7명이 이상이 갑질을 경험한 것이다.

갑질은 유형도 다양했다. '고정관념과 편견으로 가득 찬 질문'이 17.1%로 1위를 차지했다.

이어 ▲도를 넘는 사적인 질문(인맥조사·집안환경·경제상황)(14.2%) ▲답변을 무시하는 태도(12.5%) ▲예고 없이 긴 대기시간(8.9%) ▲갑작스러운 면접일정 변경(5.1%) ▲모욕적인 질문(7.4%) ▲인신공격(6.1%) ▲반말(6.5%) ▲막말·폭언(5.1%) ▲터무니없는 장기자랑(2.5%) ▲성희롱·성차별 발언(2.3%) 등의 순이었다.

선택을 기다리는 면접자 입장에서 면접관의 태도에 이의를 제기하기란 쉽지 않았다.

'혹시라도 떨어질까 불쾌한 마음을 숨기고 면접에 임했다'(48.8%), '대답하지 않고 얼버무렸다'(19.3%) 등 '소극적인 조치를 취했다'는 답변이 62.7%로 나타났다. 반면 '불쾌함을 표현'(9.0%)하거나 '질문의 의도를 되물은'(8.6%) 면접자는 그 비율이 적었다.

면접 갑질을 경험한 기업규모로는 중소기업(35.2%), 중견기업(25.4%), 대기업(17.3%) 순으로 많았다.

뉴시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日 군함도 강제노역’ 세계유산위 결정문 본문에 빠져 논란 여지
이인규 전 중수부장 “논두렁 시계는 원세훈 기획” 거듭 주장
초ㆍ재선 끌어안나 했더니… 중진 반발 부딪힌 ‘김성태호’
강진 여고생 시신 부검 “사인 판단할 수 없다”
‘여배우 스캔들’ 정면 반박한 이재명 “사필귀정 믿는다”
김부선 “주진우 녹취파일, 내가 유출한 것 아냐”
미국은 채근하고, 북한은 뜸 들이고… 비핵화 협상 ‘더딘 걸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