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연합뉴스
제공

등록 : 2018.02.14 16:53
수정 : 2018.02.14 16:54

6m 크기 전광판, 강릉 문화올림픽 공연장 덮쳐… 7명 부상

등록 : 2018.02.14 16:53
수정 : 2018.02.14 16:54

14일 강원 강릉지역에 거센 바람이 불어 문화올림픽 행사의 하나로 경포호에 설치한 인공달이 바람에 날려 인근에 나무에 걸려 있다. 연합뉴스

14일 오후 3시께 강원 강릉시 임당동 옛 한전주차장 옆 월화의 거리 행사장에서 '2018 강릉 문화올림픽' 전광판이 공연자들을 덮쳤다.

이 사고로 공연자 7명이 다쳐 강릉 아산병원 등 3개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 중이다. 공연자를 덮친 전광판은 가로와 세로 각 6m 크기로 알려졌다.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 중인 부상자는 다행히 경상인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경찰, 송인배 비서관ㆍ드루킹 연루 사실 알았나
송인배로 번진 드루킹 사건… 청와대는 “부적절행위 없었다” 조사 종결
[단독] 아파트 15%가 라돈 농도 WHO 기준 초과
‘검란’ 가까스로 봉합됐지만… 문무일 총장 리더십엔 상처
“푸틴은 러시아를 계획적으로 훔쳤다” 차르 권력에 칼날
“몰카남에 황산 테러할 것” 극단 치닫는 성추행 수사 갈등
‘비련’ 부르던 가왕이 고개 떨구자, “우리 오빠야 운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