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하태민 기자

등록 : 2017.08.13 14:40
수정 : 2017.08.13 14:58

‘여성 폭행 의혹’ 김광수 의원 미국서 ‘몰래’귀국

등록 : 2017.08.13 14:40
수정 : 2017.08.13 14:58

당초 예정보다 하루 앞당겨 12일 입국

전주완산경찰서, 14일 피의자 신분 조사

50대 여성을 폭행한 의혹을 받는 국민의당 김광수(59ㆍ전주갑) 의원. 연합뉴스

새벽 시간대 원룸에 홀로 있던 50대 여성을 폭행한 의혹을 받다가 사건당일 돌연 미국으로 출국한 국민의당 김광수(59ㆍ전주갑) 의원이 12일 오후 귀국했다.

김 의원은 당초 13일 귀국할 것으로 알려졌지만 하루 앞당겨 슬그머니 입국했다. 이 사건을 수사 중인 전북 전주완산경찰서는 김 의원이 귀국함에 따라 14일 오전 김 의원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할 예정이다.

김 의원은 지난 5일 오전 2시쯤 전북 전주시 효자동 한 원룸에서 A(51ㆍ여)씨를 폭행해 상해를 입힌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김 의원은 경찰에 수갑이 채워져 현행범으로 체포됐다가 뒤늦게 현역 국회의원이란 신분이 확인돼 풀려났다. 김 의원은 엄지손가락을 다쳐 병원에서 10여 바늘을 꿰매는 부상을 입었다.

이웃 주민들은 “옆집에서 싸우는 것처럼 시끄러운 소리가 들린다. 가정폭력인 것 같다”며 112에 신고했다. 경찰 출동 당시 집안에는 집기가 널브러져 있었고 방안 곳곳에 혈흔과 함께 흉기가 발견됐다. 김 의원은 경찰에게 “A씨는 선거 때 자신을 도와준 인물”이라고 진술했다.

김 의원은 논란이 확산하자 “선거 때 (나를) 도와준 여성이다. 평소 우울증이 있는 것으로 안다. 힘들다고 전화가 와서 자살을 시도하려는 듯한 걱정이 들어 이를 말리려고 갔다가 약간의 다툼이 있었다. 내연녀라고 소문이 났는데 그것은 사실이 아니며 오해다”라고 해명했다.

사건 현장에서 A씨가 김 의원을 가리켜 ‘남편’이라 말한 것으로 알려지는 등 김 의원의 해명과 다른 내용들이 제기됐지만 김 의원은 A씨와 관계, 다툼 배경을 둘러싼 의혹에 대해 명확한 해명 없이 사건 당일인 5일 오후 아내가 있는 미국으로 출국했다.

하태민 기자 hamong@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소방관, 헌신의 DNA] 불보다 뜨거운 ‘헌신의 DNA’
‘신고리 짓되, 원전은 축소’ 묘수… 탈원전 정책 더 탄력
대학생 고민 1순위는 취업?... ‘주변관계’를 더 걱정했다
[광화문이 궁금해?] 미군 항모전단이 울릉도 간 까닭이...
구명조끼는 어디에… 안전 무방비 낚싯배
[나를 키운 8할은] 동화작가 황선미 “결핍이 창작 원천 됐다”
[기민석의 성경 속(俗) 이야기] 아담과 이브는 배꼽이 있었을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