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목상균
본부장

등록 : 2018.01.08 10:55

부산시, 중소 건설업체 ‘기(氣) 살리기’

등록 : 2018.01.08 10:55

전국 최초, 유망 중소전문건설업

스케일 업(기업 역량 강화) 지원

부산시청 전경.

부산시는 지역 전문건설업체의 지역 하도급율 향상과 역량 강화를 위해 전국 최초로 ‘지역 중소전문건설업체 Scale Up(기업 역량 강화)’ 용역을 실시한다고 8일 밝혔다.

시 관계자는 “대기업 협력업체로 등록하지 못한 성장가능성 높은 지역 유망 중소전문건설업 10개사를 선발해 기업역량 수준을 진단하고, 영역별 경영과제를 도출하는 등 맞춤형 경영컨설팅을 통해 중앙 1군 대기업협력업체로 등록할 수 있게 적극 지원, 궁극적으로 지역 일감 확보 및 일자리 창출을 도모하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시에 따르면 2015년 이후 지속된 건설경기 호황에 힘입어 토공, 수공분야 등 상위 전문건설업체의 수주편중 현상에 반해 경기와 밀접한 실내건축, 창호, 도장 등 중하위권 지역 중소업체는 대기업 협력업체 선정기준에도 미달하는 등 업종별 양극화 현상이 심각한 실정이다.이에 따라 시가 양극화 현상을 해소하고 맞춤형 경영컨설팅을 통해 중소전문건설업체의 스케일 업을 위해 직접 발 벗고 나선 것.

사업은 당장 이달부터 추진되며 전문건설협회를 통해 20개사 추천 받아 10개사 선정→ 선발된 기업 역량ㆍ수준 진단→ 영역별 경영과제 도출→ 강소기업으로 육성 등의 과정을 거쳐 중앙 1군 대기업 협력업체 등록ㆍ지원이 최종 목표다.

부산시 관계자는 “급변하는 시대엔 유연하고 발 빠른 대응이 필요하며, 새로운 성장을 위해 기업의 ‘스케일 업’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이번 사업이 기업들의 기(氣)를 살릴 수 있는 프로젝트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시는 이 외에도 부산지역 대형 건설현장에서 지역 전문건설업체의 하도급율을 높이고, 지역 자재 및 장비를 우선 사용 할 수 있게 지난해 관련 조례를 개정하기도 했다. 목상균 기자 sgmok@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대윤∙소윤 ‘빅2’에 배치… 검찰 개혁∙적폐 청산에 방점
스마트폰 떨어뜨려 앞니 4개 갈아낸 경찰관
북미회담 성과 추궁에 거짓말로 위기 모면하려는 트럼프
[단독]검찰, 국정원 공작비 받아 제3노총 만든 정황 포착
한미, 선제조치로 김정은에 공 넘겨… 북 비핵화 진정성 시험대
조기 전당대회ㆍ당 해산 시나리오까지… 난파 위기 한국당
中, 김정은 도착 30분 만에 신속 보도… 정상국가 지도자 부각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