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서로
인턴기자

등록 : 2017.03.17 18:50
수정 : 2017.03.17 20:15

“꼭 다시 만나자” 일본 대지진 때 헤어진 반려견 재회

등록 : 2017.03.17 18:50
수정 : 2017.03.17 20:15

2011년 동일본대지진 때 헤어진 반려견을 6년 만에 다시 만난 노인의 사연이 공개됐다. 12일 일본 NHK에 따르면 일본 기후현의 비영리단체 NPO는 지진 직후 주인과 헤어진 반려견 약 50마리를 보호하고 있다.

지금까지 16마리의 반려견은 주인의 품으로 돌아갔지만, 나머지는 고령으로 세상을 떠나거나 여전히 보호소에 남겨져 있다.

1년에 두 번, NPO는 반려견과 주인이 다시 만날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하는 데 이날 재회한 주인공은 88세 스즈키 다케코 씨와 반려견 웰시코기 종 '마리'다. 열두 살이 된 마리는 살아온 생의 절반을 가족과 떨어진 채 이곳 보호소에서 지냈다.

대지진 당시 가족과 헤어진 열두 살 마리는 6년째 NPO의 보호소에서 살고 있다. 마리가 살아온 생의 절반이다. NHK 캡처

마리는 스즈키 씨의 아들 '켄타'씨가 아끼던 반려견이다. 켄타 씨는 지진 당시 툇마루에 묶여 있던 마리를 안전한 곳으로 구조한 뒤 해일에 휩쓸려 사망했다. 이제 켄타 씨의 흔적이 남은 것이라곤 그가 구해낸 마리가 유일하다. 스즈키 씨는 대지진 후 피난처를 전전하다 올해 1월 재해 공영 주택에 입주해 겨우 안정된 생활을 되찾아가는 중이다.

잃어버렸던 마리를 다시 만난 스즈키 씨는 눈물을 감추지 못했다. 그는 미리 준비했던 간식을 꺼내 주며 마리를 한껏 보듬어 안았다. 마리 역시 6년 만에 나타난 스즈키 씨의 품으로 단박에 뛰어들었다.

스즈키씨는 6년 만에 만난 반려견 마리를 끌어안으며 눈물을 훔쳤다. NHK 자료화면 캡처

스즈키 씨는 "내게 남은 것은 마리 뿐"이라며 "마리는 아들이 남기고 간 마지막 유품과도 같은 존재"라고 말했다.

그러나 마리와의 짧은 만남을 끝낸 뒤 스즈키 씨는 홀로 돌아가야 했다. 스즈키 씨는 "마리와 함께 살고 싶지만 불가능하다"며 "재해 공영 주택에선 반려동물을 키울 수 없다"고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그가 "꼭 다시 만나자"며 돌아설 때까지 마리는 주인의 곁을 떠나지 않았다.

김서로 인턴기자 (이화여대 행정학 4)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문 대통령 “북핵, 유엔 다자주의 대화로 풀자”
초유의 기수파괴, 리더십 시험대에 오르는 김명수
[단독] 中 ‘핵실험 보복’… 북한식당에 대대적 위생ㆍ소방 점검
미국 ‘돈풀기 시대’ 끝나… 국내 금리인상 압박 커질 듯
[어떻게생각하십니까] ‘맞벌이 구세주’ 초등돌봄교실이 흔들린다
[단독] “대~호 응원은 세계최대 노래방 사직구장이 최고 아입니꺼”
“V30의 눈, 수술실만큼 청결한 공정서 태어나죠”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