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안경호 기자

등록 : 2018.02.13 15:26
수정 : 2018.02.13 15:51

광주시 노숙인 발생 ‘제로화’ 도전

등록 : 2018.02.13 15:26
수정 : 2018.02.13 15:51

4단계 지원시스템 구축 운영키로

무료 건강진료 등 치료기관 지정

광주광역시청사 전경

광주시가 노숙인 추가 발생을 없애고 사회복귀를 돕는 지원사업에 나섰다.

시는 이달부터 내년 2월까지 혹한ㆍ혹서기에 대비한 노숙인 위기관리계획을 수립, 시행키로 했다고 13일 밝혔다.

시는 이에 따라 ‘노숙인 발생 예방→욕구 파악→맞춤형 지원→사후관리’에 이르는 단계적 지원 시스템을 구축, 위기상황에 놓인 노숙인들에 대한 응급구호부터 이들이 정상적으로 사회에 복귀할 때까지 지원할 예정이다.

시는 당장 종교시설과 숙박시설과의 협약을 통해 시설입소를 거부하는 거리 노숙인들에게 응급 잠자리와 무료 급식을 제공하기로 했다. 또 현장대응반을 통해 사회복지서비스와 무료 응급의료 지원 등을 안내해 노숙생활을 청산하는데 필요한 공공부조의 보호를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할 방침이다.

시는 자활시설인 무등노숙인쉼터에서 인도주의실천의사회(소촌연합의원, 하나가정의원, 정읍아산병원, 전남대 및 조선대 의대생)와 함께 건강보험 연체로 병원 치료가 불가능한 노숙인을 대상으로 매주 금요일 무료진료도 실시키로 했다.

이와 함께 근로능력이 있는 노숙인에 대해선 지역 내 자활훈련기관 등을 활용하여 전문 자격증을 취득할 수 있도록 도와주고, 지역자활센터나 일자리지원 센터 등과 연계해 직업훈련에서 취업까지 원 스톱 취업지원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노숙인 관리는 단순히 이들에 대한 복지 향상에 머무르지 않고 노숙인들이 자립과 자활을 통해 온전한 사회의 일원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도와주는 데 그 초점이 맞춰져 있다”며 “이를 위해 민간과 협력을 통해 노숙인 복지 향상을 위한 거점 역할을 할 노숙인지원센터 건립도 지원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안경호 기자 khan@hankookilbo.com

대한민국종합 9위 4 4 3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박근혜 정부 고위층 2명 금품수수 드러나나
4선 실패후 삶 접으려던 정두언 “마지막 꿈은 카운슬러”
'막내' 피겨 김하늘, 시즌 최고점 경신하며 감격 눈물
“김영철 오면 군인들이 체포해야” “천안함 폭침 연루 확인 안돼”
[단독] 북 정유시설 밀집 나진ㆍ선봉에 1주일째 큰 불길
고다이라 “2006년, 이상화가 먼저 말 걸어와 친해져”
세계 최고 F1 무대에서도 한국 선수 볼 수 있나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