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박석원 기자

등록 : 2017.05.17 21:58

문희상 특사 방일 일성 “국민 대다수 위안부 합의 수용 못해”

등록 : 2017.05.17 21:58

정부의 일본 특사로 17일 방일한 문희상(오른쪽)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도쿄 외무성 청사에서 기시다 후미오 외무장관을 만나 인사를 나누고 있다. 도쿄=AP 연합뉴스

문재인 정부의 일본 특사로 17일부터 3박 4일간 일본 방문일정을 시작한 문희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이날 오후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외무장관을 만나 “국민 대다수가 위안부 합의에 대해 수용하지 못하고 있다”고 한국내 분위기를 전했다.

문 특사가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1일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와의 첫 통화에서 언급한 내용을 재차 강조함에 따라, 18일 예정된 특사단과 아베 총리의 면담이 주목되고 있다.

문 특사는 이날 도쿄(東京) 외무성 청사에서 40분간 기시다 장관을 만난 자리에서 “고노·무라야마·간 나오토(菅直人)의 담화, 김대중-오부치 선언의 내용을 직시하고 그 바탕에서 서로 슬기롭게 극복하기 위해 노력하자”고 말했다. 그는 회담후 “(일본측이 위안부합의) 준수를 주장하면 파기를 (주장)해야 할 수밖에 없는데 그런 말씀은 안했다”고 기자들에게 밝혔다. 이와 관련 NHK는 “기시다 장관이 합의의 착실한 실시가 중요하다는 일본측 입장을 전달한데 대해 문 특사는 한국내 대다수가 받아들일 수 없다는 분위기가 있다는 인식을 나타냈다”고 보도했다. 교도(共同)통신은 “문 특사가 재협상은 언급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문 특사는 인사말에서 “비온 뒤 땅이 굳는다는 한국 격언처럼, 문재인 정부 출범과 함께 봄바람처럼 한일관계가 풀리면 좋겠다”고 했다. 양측은 이른 시기에 정상회담을 개최하는데 의견이 일치했다고 문 특사가 밝혔다.

문 특사는 앞서 도쿄 하네다공항으로 입국하며 “외교의 정당성, 국민절차 중시 기조를 전달하겠다”고 문 대통령의 지시사항을 밝히며 사실상 위안부합의에 대한 한국인의 비판적 여론을 거론했다. 그가 밝힌 대통령 당부사항은 “새정부 출범의 의미, 향후 외교방향, 국익위주 맞춤형으로 하겠다는 말을 꼭 전해달라”는 것이다. 또 “대통령은 앞으로 외교에 있어 정당성, 국민적 절차를 중요시하겠다는 말씀도 꼭 전해달라고 했다”고 강조했다. 이는 결국 위안부 합의처럼 피해자와 국민의 동의가 결여된 합의는 하지 않을 것이란 취지로 해석돼 아베 총리의 반응이 주목되고 있다.

특히 문 특사는 해법으로 ‘제3의 길’을 언급한바 있어 비상한 관심을 끌고 있다. 일본 측은 일본의 진정성을 보여주는 새로운 담화 등 추가 조치를 요구할 가능성을 주목하는 분위기다. 유엔 고문방지위원회(CAT)가 지난 12일(현지시간) 사실상 재협상을 촉구한 것도 곤혹스러워 하고 있다.

이번 특사단은 민주당 원혜영ㆍ윤호중 의원, 서형원 전 주일공사, 김성배 국가안보전략연구원 책임연구위원 등이 동행했다.

도쿄=박석원 특파원 spark@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문 대통령 포항 방문 “학생 안전, 공정성 고려해 수능 연기”
“블랙프라이데이 직구, 한글로도 가능”…국내 쇼핑몰 활용 팁
“귀순 북한병사, 북한 돌아가는 악몽 꾼다고 해”
“실물 좀 보자” 아이폰X 매장, 점심시간에도 북적
고속도로로 쏟아져 나온 돼지 30마리…호남고속道서 트럭 전도
[카드뉴스] 맞아야만 '데이트 폭력'인가요?
'10만 원에 가능?” 수능 끝나기 무섭게 시작된 수험표 거래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