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상순
선임기자

등록 : 2017.02.02 18:02
수정 : 2017.02.02 18:02

[신상순의 시선] 응원과 믿음의 간극

등록 : 2017.02.02 18:02
수정 : 2017.02.02 18:02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10차 변론이 열리고 있는 1일 오후 서울 종로구 헌법재판소 앞에서 탄핵에 찬성하는 시민과 반대하는 시민이 피켓시위를 하고 있다. 신상순 선임기자ssshin@hankookilbo.com

응원하는 마음과 믿는 마음이 둘로 나뉘어 섰다. 이제는 익숙해져 버린 서울 종로구 재동 헌법재판소 앞 표정이다.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10차 변론이 열린 1일, 헌재를 ‘응원’하는 쪽은 선고를 앞당기라 하고 ‘믿는’ 쪽은 기각하라며 오늘도 첨예한 전쟁을 벌이고 있다.

다행스러운 건, 이 치열한 대립이 결국 물리적 힘이 아닌 ‘법’에 의해 판가름 난다는 사실이다. 옛 말에 ‘근본이 어지러우면 말단이 다스려질 수 없다’고 했다. 2일, 65번째 생일을 맞은 대통령에게 축하보다는 법치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싶다.

선임기자 ssshin@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19대 대선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