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고은
PD

김창선
PD

등록 : 2017.09.29 15:10

[영상] 평범한 이야기를 파는 특별한 서점

등록 : 2017.09.29 15:10

<1편> 우리가 책방을 연 이유



지난 8월 15일 서울 관악구 봉천 시장 끝자락에 독특한 서점이 문을 열었다. 페미니즘 서점 ‘달리, 봄’이다.이름답게 여느 서점과는 달리 페미니즘과 관련된 책을 전문적으로 판매하고 있다.

아직 개점한 지 한 달 남짓 지나지 않았지만 SNS를 타고 찾는 사람들이 꾸준히 늘어나고 있다. 크지 않은 공간에 약 100여 종의 책들이 보기 좋게 진열돼 있는 이 공간의 주인은 류소연(28), 주승리(25)씨다. 이름은 두 사람이 키우는 반려묘 ‘달리’와 ‘봄’의 이름을 합쳐 정했다고 한다. 그러나 ‘달리, 봄’은 숨은 의미가 더 좋다. “‘다르게 보다’라는 의미도 있고, ‘다른 봄을 기대한다’는 의미도 있어요.”(주승리 씨) “반려묘들을 너무 사랑해서 이름을 합쳐봤는데 너무 좋은 거예요. 책방을 하게 되면 이걸로 짓자고 예전부터 얘기했어요.”(류소연 씨)



주씨는 “페미니즘 제대로 공부한 적이 없다 보니 다른 사람들에게 ‘이건 아니’라며 제대로 설명할 수가 없었다”며 “페미니즘에 대해 제대로 공부하고 싶어 책방을 열었다”고 설명했다. “그래도 여전히 제가 잡아내지 못하는 게 많아요. 남성이다 보니까 보지 못하는 게 많은 거죠. 그럴 때 여자친구가 ‘이건 이거야’ 하고 말해주면 아 그렇구나 하고 깨달아요.” 주씨는 고백했다.



류씨는 “단순히 관념적인 페미니즘 서적만 있는 것이 아니라 알려지지 않았던, 평범한 여성의 삶을 만나는 공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작은 서점을 운영하는 두 사람의 이야기를 영상으로 만나보자.

박고은 PD rhdms@hankookilbo.com

김창선 PD changsun91@hankookilbo.com

☞ 한국일보 영상 콘텐츠 제작소 프란 - Pran 페이스북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송영길 “나진 제재 해제가 북한 비핵화 앞당겨… 트럼프ㆍ푸틴 설득”
이번엔 태아 훼손 자작극… 갈 데까지 간 워마드 인증
택시에 깔린 보행자 구하기 위해 승용차 들어올린 경찰ㆍ시민
해병대 수리온 계열 헬기 추락… 5명 숨져
100년 전 울릉 앞바다 침몰한 돈스코이호 발견 ‘논란’
“계파ㆍ진영 논리와 결연히 싸울 것”… 비대위 권한ㆍ기간 등 갈등 불씨 여전
버려진 소파가 뜬금 없이 ‘마을 명물’ 된 사연은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