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이삭 기자

등록 : 2018.01.14 12:16
수정 : 2018.01.14 12:25

탄도미사일 경보 잘못 울린 하와이, 주민들 대피 소동

등록 : 2018.01.14 12:16
수정 : 2018.01.14 12:25

“훈련 아냐”… 실수로 경보 발령

불안 확산… 당국 진상조사 착수 

13일 미국 하와이주 주민들에게 탄도미사일 위협 사실을 알리는 긴급 문자메시지(위쪽)와 오경보였다는 정정 문자. 로이터 연합뉴스

미국 하와이주에서 13일(현지시간) 탄도미사일이 날아오고 있다는 위협경보가 발령돼 주민들이 긴급 대피하는 등 큰 소동을 빚었다.

주정부와 군 당국은 즉각 진상조사에 착수했다.

미 언론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7분 하와이 주민과 관광객들은 일제히 “하와이를 향한 탄도미사일 위협. 즉시 대피처를 찾아라. 이건 훈련이 아니다”라는 비상경보 문자메시지를 휴대폰으로 받았다. 하지만 13분이 지난 뒤 하와이주 비상관리국(HEMA)은 “미사일 위협은 없다”는 긴급 성명을 발표했다. 미 국방부와 태평양사령부, 언론도 탄도미사일과 관련된 어떠한 위협도 없다고 밝혔다. 태평양사령부 대변인은 트위터에 “경고문을 잘못 보냈다”는 글을 올렸다.

당국의 오경보 정정은 10여 분만에 나왔지만 하와이가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사정거리에 들고 지난달 핵 공격 대피훈련까지 실시된 이후 나온 터라 놀란 주민과 관광객들은 급히 몸을 숨겨야 했다. 또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불안감을 호소하는 글이 줄을 잇는 등 섬 전체가 들썩였다. 하와이에서 열리고 있는 미프로골프(PGA) 소니오픈에 참가한 선수들도 잘못된 경보에 놀라 황급히 대피한 것으로 전해졌다.

플로리다주 마라라고 리조트에서 주말을 보내고 있는 트럼프 대통령도 관련 보고를 받았다고 백악관 측은 전했다. 미 연방통신위원회(FCC)는 오발령 사태의 진상을 파악하기 위한 조사에 들어갔으며, 야당인 민주당은 철저한 재발 방지 대책을 촉구했다.

지난달 1일 하와이에서는 북한의 핵ㆍ미사일 공격을 가상한 주민대피 훈련이 처음으로 진행됐다. 주정부 비상관리국이 주관한 이 훈련은 지난해 11월 북한의 화성-15형 미사일 발사 이전에 기획된 것이지만, 미사일 발사를 계기로 북핵 위기가 고조되면서 미 전역에서 큰 관심을 불러 일으켰다.

김이삭 기자 hiro@hankookilbo.com

미사일 경보 알람에 대피하는 하와이대 학생들. 로이터 연합뉴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서울역서 강릉행 KTX 타는 현송월 단장
러시아 “북미 직접 대화 러시아가 주선하겠다”
“깜언 박항서” … 베트남, 이라크 꺾고 사상 첫 ‘4강 진출’
‘애플 짝퉁’ 중국 샤오미, 진짜 애플 잡을까…기업가치 1,000억달러
취임 ‘돌잔치’에 셧다운 선물 받은 트럼프
독도새우, 숭채만두, 용금옥 추어탕… 청와대 메뉴에 담긴 정치학
승강기가 2m 아래로 '쿵'… 몸 끼였던 60대 사망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