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용식 기자

등록 : 2018.02.11 14:50
수정 : 2018.02.11 19:22

조현준 효성 회장 “베트남 발판으로 세계 시장 공략”

등록 : 2018.02.11 14:50
수정 : 2018.02.11 19:22

8일 베트남 총리 면담

“섬유ㆍ산업자재 이어 화학ㆍ중공업으로 투자 확대”

지난 8일 조현준(왼쪽 두번째) 효성 회장이 베트남 하노이 총리 공관에서 응우웬 쑤언 푹(Nguyen Xuan Phuc. 왼쪽 세번째) 총리를 만나 사업 협력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효성 제공

조현준 효성그룹 회장이 “베트남을 글로벌 복합 생산기지로 삼아 세계시장 공략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11일 효성에 따르면, 조 회장은 지난 8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총리와 만나 사업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했다.

조 회장은 이 자리에서 “효성은 베트남 북부, 중부, 남부에서 다양한 사업을 하고 있으며 효성 베트남은 글로벌 공략을 위한 전초기지”라며 “앞으로 세계 1위의 스판덱스와 타이어코드뿐 아니라 화학, 중공업 부문에서도 사업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효성은 지난해부터 베트남 남부 바리아붕따우성에 13억달러를 투자해 폴리프로필렌 공장과 이를 위한 탈수소화공정(DH)시설, 액화석유가스(LPG) 가스 저장탱크 건립 등에 대한 투자를 진행하고 있다. 아울러 중부 꽝남성에 추가 생산법인 설립도 검토하고 있다.

효성은 이 같은 베트남 투자 확대로 국내 생산기지의 수출 경쟁력도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효성은 지난해 30만톤 규모 증설을 완료한 울산시 용연 프로필렌 공장을 고부가가치 제품인 파이프용 PP 생산공장으로 전환하고 베트남에 신설하는 프로필렌 공장을 일반 제품 생산공장으로 이원화할 방침이다. 전동기도 베트남에서 반제품을 만든 뒤 국내 창원공장으로 들여와 완제품으로 제조해 수출한다는 전략을 세우고 있다.

앞서 효성은 2007년부터 호찌민시 인근 연짝 공단에 베트남 법인을 설립한 후 지금까지 15억달러를 투자했다. 연짝 공단 내 최대 투자 한국기업으로 스판덱스, 타이어코드, 스틸코드, 전동기 등 핵심 제품을 생산하고 있다.

조 회장은 이날 면담에서 인프라 사업 수주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그는 “기술 이전 등을 통해 베트남이 초고압 변압기 부문에서 수입국에서 수출국이 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고 푹 총리는 “효성이 베트남 국영 변압기 회사의 전략적 파트너가 되어 달라”고 화답했다.

두 사람의 만남은 2016년 이후 두 번째다. 조 회장은 인건비 상승과 규제 강화로 중국 공장의 원가 경쟁력이 떨어지는 추세에 대비해야 한다며 2000년대 중반부터 베트남 프로젝트를 주도하고 있다. 김용식 기자 jawohl@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