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박은성 기자

등록 : 2017.03.16 04:40
수정 : 2017.03.16 04:40

오색 케이블카 대선공약 제외되나

등록 : 2017.03.16 04:40
수정 : 2017.03.16 04:40

강원도 대선캠프 반영 요구 현안서 빠져

환경단체 "적법성 논란 사업 공론화 안돼"

환경단체 회원들이 지난해 8월 강원 양양군청 앞에서 오색 케이블카 사업에 반대하는 집회를 갖고 있다. 속초고성양양 환경운동연합 제공

설악산 오색케이블카 사업이 대선공약에 반영되지 않을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강원도는 최근 각 정당과 대권 주자들에게 15개 주요 과제를 대선공약에 반영해달라고 요청했다고 15일 밝혔다.

평창동계올림픽 국가 지원시스템 강화를 비롯해 ▦접경지 군사시설보호구역 축소 및 규제완화 ▦제천~삼척ITX철도 등 교통망 구축 ▦금강산 육로관광 재개 등 남북교류협력 사업 확대 ▦지역 재투자법 제정 등이 주요 사업이다.

강원도의 현안인 오색 케이블카 사업이 주요대선 공약에 빠진 것이 눈에 띄는 대목. 강원도가 그 동안 녹색국에 ‘설악산 오색삭도 추진단’을 꾸려 사업을 챙기는 등 공을 들여왔던 것을 비춰볼 때 이례적이다. 일부 정당이 공약과제 재검토를 요청했으나, 이 과정에서 강원도가 케이블카를 주요사업으로 제시하기는 쉽지 않다는 분석이다.

설악산 오색지구에서 끝청까지 3.5㎞를 잇는 오색 케이블카 사업은 지난해 12월 문화재청이 환경ㆍ경관훼손 문제를 들어 국립공원 개발을 불허해 제동이 걸렸다. 현 상황에서 대선공약에 반영되지 않을 경우 추진동력을 잃을지 모른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김동일(왼쪽 네 번째) 의장 등 강원도의원들이 지난 1월 도의회에서 정부에 오색 케이블카 재심의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박은성 기자

이를 두고 지역정가에서는 오색 케이블카가 박근혜 정부가 추진한 ‘산악 비즈니스’사업의 핵심인 만큼 차기 정부에서 실현 가능성을 낮게 본 것 아니냐는 분석이 흘러 나오고 있다. 강원도 관계자는 “케이블카 사업에 제동이 걸려 우여곡절은 겪고 있으나 완전히 무산된 것이 아닌 현재 진행형인 사업으로 판단, 목록에 넣지 않았을 뿐”이라며 “핵심 현안에서 배제한 것은 아니다”고 선을 그었다.

김안나 속초고성양양 환경운동연합 사무국장은 “추진과정에서 적법성 문제가 불거져 감사원 감사를 받고 있는 오색 케이블카 사업을 강원도가 대선공약 추천 대상에서 제외한 것은 당연한 일”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정권이 바뀐다고 해 논란의 여지가 있는 사업이 다시 공론화되는 일은 없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박은성 기자 esp7@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日 “문 대통령 ‘징용피해 청구권’ 발언 양국 관계 찬물”
‘닭의 해’인데…계란ㆍ치킨업계는 ‘계륵’ 신세 전락
박근혜 블랙리스트 관여 없다는 판단, 뒤집을 수 있을까
한국, PGA마지막 대회 첫날 와르르
문재인 대통령 우표 이틀 만에 ‘사실상 완판’
테일러 스위프트의 증언 “그는 나의 벌거벗은 엉덩이를 움켜쥐었다”
[배계규 화백의 이 사람] 경찰 집안싸움 제압, 김부겸 장관 주가↑

오늘의 사진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