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지은 기자

등록 : 2017.09.26 09:57
수정 : 2017.09.27 00:34

홍준표 또 빠지네… 문 대통령ㆍ4당 대표 27일 만찬 회동

단독회담 요구하며 불참 재확인

등록 : 2017.09.26 09:57
수정 : 2017.09.27 00:34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26일 서울 송파우체국 택배 작업장을 찾아 택배물을 살펴보고 있다. 연합뉴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문재인 대통령과 ‘단독회담’을 거듭 요구했다. 앞서 홍 대표는 27일로 예정된 문 대통령과 여야 대표간 회동을 거부한 바 있다. 홍 대표는 26일 서울 송파구 송파우체국을 방문하고 나서는 길에 기자들과 만나 “북한에 또 돈 갖다 바치자는 사람들과 만나봤자 무슨 접점이 있겠느냐”며 청와대 회동 불참 뜻을 재차 밝혔다.

그러면서 홍 대표는 “(대통령과) 단 둘이 만나면 문제는 달라진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과 일대일 회동을 하자는 제안이다.

홍 대표는 “과거에는 야당에서 영수회담을 요구했다”고도 했다. 이어 “그런데 이 정부 들어선 왜 여당이 출범한지 얼마 안됐는데 계속 영수회담을 요구하느냐”며 “사단장이 하듯 (야당 대표들을) 사열하겠다는 것 아니냐”며 “정치쇼 밖에 안된다”고 이번 의미의 회동을 깎아 내렸다.

청와대를 향해선 “(회동을 제안하는) 전화도 왜 청와대 수석이 하느냐”며 “대통령 비서실장 없느냐”고 불만을 터뜨리기도 했다.

김지은 기자 luna@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문화예술교육이 미래다] 문화생활은 인권... '요람에서 무덤까지 필요'
“비 온 뒤에 땅 더 굳어져… 양국 협력 발전 계기 되길”
[단독] “한일전 이기고 월드컵 실패하면 무슨 소용인가” 차범근의 일갈
포항 지진 피해 대학생에 1년치 등록금 '과잉 지원' 논란
[짜오! 베트남] 베트남 공휴일은 10일... 크리스마스에 가장 붐벼
이 추위에 두시간 덜덜, 응답없는 장애인콜택시
주중대사가 文대통령 영접 않고 난징으로 간 이유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