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경성 기자

등록 : 2017.05.10 00:44
수정 : 2017.05.10 00:44

호남 표심, 여론조사 때보다 문재인에 더 쏠렸다

깜깜이 기간 여론 추이

등록 : 2017.05.10 00:44
수정 : 2017.05.10 00:44

‘홍준표 상승’에 위기감 느낀 듯 확실한 文 쪽으로

安ㆍ洪 지지율 근접 순간 여론조사 공표 금지 돌입

결국 막판에 전략적으로 ‘정권 교체’ 카드 선택

문재인 대통령 당선인이 9일 밤 서울 종로구 세종로공원에서 열린 시민들과 함께하는 개표 방송에서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함께 지지자들을 향해 손을 흔들고 있다. 왕태석 기자

5ㆍ9 대선에서 호남이 문재인 대통령 당선인에게 표를 몰아준 것으로 나타났다. 문 당선인과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 등 ‘정권 교체’ 카드 두 장을 쥐고 있다가 막판 구여권 보수 진영의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가 추격할 조짐을 보이자 더 확실한 쪽에 몰표를 던진 것으로 분석된다. 10일 0시30분 기준 지역별 개표 현황에 따르면, ‘진보의 심장’ 광주에서 문 당선인은 득표율 58.9%를 기록해 32.9%를 얻는 데 그친 안 후보를 26.0%포인트 차이로 따돌렸다.

전남(58.6%대 32.5%)에서도 두 후보의 득표율 차는 비슷했고, 전북(64.4%대 24.8%)에서는 거리가 더 멀찌감치 벌어졌다. 같은 시간 두 후보의 전국 득표율 간 차이(13.1%포인트)보다 훨씬 더 큰 격차다.

여론조사 공표 금지 기간 시작(3일) 직전 조사에서도 문 당선인이 해당 지역에서 선두를 달리긴 했지만, 실제 득표 결과처럼 압도적이지는 않았다. 한국갤럽이 1, 2일 전국 유권자 1,015명을 상대로 벌인 여론조사의 경우 광주ㆍ전라에서 문 당선인(44%)과 안 후보(29%) 간 지지율 격차는 15%에 불과했고, 같은 기간 리얼미터(CBS 의뢰)의 1,016명 대상 조사에서도 문 당선인 지지율은 실제 득표율보다 10%포인트가량 모자란 50.7%에 머물렀다.

전문가들은 홍 후보의 상승세가 호남 유권자들의 위기감을 자극한 것으로 분석했다. 지지율을 알 수 없는 ‘깜깜이 기간’ 전까지 문 당선인이 40% 안팎 지지율로 안정적인 선두를 유지하는 가운데, 안 후보와 홍 후보가 2위를 놓고 오차범위 내 접전 중이라는 게 여러 여론조사의 공통된 결과였다. 그러나 두 후보의 흐름은 달랐다. 주요 정당 후보들이 선출된 4월 초부터 2주 간 지지율 급등으로 한때 문 당선인과 양강 구도를 형성했던 안 후보는 공식 선거운동 시작 뒤 일부 지지층이 이탈하며 내리막을 타고 있었던 반면, 보수층의 구심으로 떠오른 홍 후보는 가파른 상승세였다. 두 후보 지지율이 만난 순간 깜깜이 기간에 돌입한 것이다.

실제 초반 개표 결과 부산ㆍ울산을 제외한 영남에선 홍 후보가 득표율 1위를 기록했다. 0시30분 기준 경북에서 52.7%, 대구에서 47.2%, 경남에서 39.4%를 각각 획득했다. 부산에서도 33.8%를 확보해 37.6%로 1위를 차지한 문 당선인을 바짝 추격했다. 최창렬 용인대 교양학부 교수는 “대통령 탄핵 정국이 지속되면서 야ㆍ야 구도가 굳어지는 분위기일 때까지만 해도 안 후보에게 적잖은 표를 나눠줬던 호남 민심이 홍 후보가 보수표를 결집하며 치고 올라오자 위기감을 느끼고 확실한 정권 교체 카드에 표를 몰아준 것”이라고 해석했다.

대선 전 6일 동안 홍 후보가 일으킨 ‘홍풍(洪風)’이 거셌지만 깜깜이 기간에도 문 당선인이 지켜온 ‘대세론’은 무너지진 않았다. 아들 특혜 채용 의혹과 ‘패륜 집단 결집’ 발언 논란등이 악재로 작용했지만, 대세를 무너뜨릴 정도는 아니었던 셈이다. 결과적으로 홍 후보는 기세를 살리지 못했다. 당내 친박(親朴)계 핵심 사면 결정에 따른 내홍과 ‘장인 영감탱이’ 막말에 발목 잡힌 모양새다. 안 후보는 선거 막바지 도보 유세까지 나섰지만 지지율 급등 뒤 조정과 TV 토론 부진 등에 따른 하락세를 막지 못하고 고배를 들었다.

김춘석 한국리서치 여론조사본부장은 “깜깜이 기간 동안 보수 결집으로 홍 후보가 추격하고 ‘소신 투표’ 기류에 문 당선인 대세론이 약간 흔들리긴 했지만 대세를 뒤집을 정도의 돌발 변수는 없었다”고 말했다. 이정희 한국외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높은 사전투표율로 문 당선인이 대세론을 굳힌 상태에서 부동표가 홍 후보와 안 후보로 분산됐다”며 “문 후보가 다자 구도 덕을 본 셈”이라고 설명했다.

권경성 기자 ficciones@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문준용 의혹 조작 시인한 국민의당, 당 존폐의 기로에 섰다
바른정당 첫 여성 대표… 지방선거ㆍ지지율ㆍ당 화합 ‘3과제’
외모에 고민 중인 딸에게 “예쁘다”고 말하면 안 되는 이유
삼성측 증언 거부… 재판부까지 곤혹
“이 번호 너지?” 휴대폰 주소록 무단공유 ‘콜앱’ 주의보
‘태국 여행 푸잉 공략방’? 오픈채팅방서 오가는 성매매 원정 정보
“똥도 이식”… 건강한 사람 대변 이식해 장염 치료

오늘의 사진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