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류효진 기자

등록 : 2017.09.03 18:01
수정 : 2017.09.03 18:04

북한 6차 핵실험 감행, 위력은 역대급

등록 : 2017.09.03 18:01
수정 : 2017.09.03 18:04

[저작권 한국일보] 이미선 기상청 지진화산센터장이 서울시 동작구 기상청에서 북한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에서 발생한 인공 지진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저작권 한국일보] 기상청 국가지진화산종합상황실에서 유용규 지진화산감시과장이 인공지진과 관련해 설명을 하고 있다.

[저작권 한국일보] 기상청 국가지진화산종합상황실에서 직원들이 북한 관련 방송을 시청하고 있다.

북한이 3일 6차 핵실험을 감행하면서 국내에서도 지진이 감지됐다.

북한이 일본 상공을 통과하는 미사일 도발을 한 지 불과 닷새 만이다. 기상청은 "오늘 낮 12시29분께 북한 함경북도 길주 북북서쪽 40㎞ 지역에서 리히터 5.7규모의 인공지진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번 지진 규모는 5.7로 역대 핵실험 가운데 가장 큰 위력이다.

이미선 지진화산센터장은 서울 동작구 기상청에서 브리핑을 열고 "지난 5차 핵실험 때는 폭발력을 10kt(킬로톤)으로 발표했다"며 "이번 인공지진의 폭발력은 50kt에서 ±3t 정도로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류효진기자 jsknight@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