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효진 기자

등록 : 2017.09.03 18:01
수정 : 2017.09.03 18:04

북한 6차 핵실험 감행, 위력은 역대급

등록 : 2017.09.03 18:01
수정 : 2017.09.03 18:04

[저작권 한국일보] 이미선 기상청 지진화산센터장이 서울시 동작구 기상청에서 북한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에서 발생한 인공 지진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저작권 한국일보] 기상청 국가지진화산종합상황실에서 유용규 지진화산감시과장이 인공지진과 관련해 설명을 하고 있다.

[저작권 한국일보] 기상청 국가지진화산종합상황실에서 직원들이 북한 관련 방송을 시청하고 있다.

북한이 3일 6차 핵실험을 감행하면서 국내에서도 지진이 감지됐다.

북한이 일본 상공을 통과하는 미사일 도발을 한 지 불과 닷새 만이다.

기상청은 "오늘 낮 12시29분께 북한 함경북도 길주 북북서쪽 40㎞ 지역에서 리히터 5.7규모의 인공지진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번 지진 규모는 5.7로 역대 핵실험 가운데 가장 큰 위력이다.

이미선 지진화산센터장은 서울 동작구 기상청에서 브리핑을 열고 "지난 5차 핵실험 때는 폭발력을 10kt(킬로톤)으로 발표했다"며 "이번 인공지진의 폭발력은 50kt에서 ±3t 정도로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류효진기자 jsknight@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완전범죄는 없다] 비오는 날 여성만 노린 ‘홍대 살인마’… 골목 곳곳 덫을 놓다
“종전선언, 판문점선언 이행 과제”… 북한, 대남 압박
트럼프 “금리인상 달갑지 않다” 연준 통화정책 또 비판
중대한 담합행위, 공정위 고발 없어도 검찰이 수사 가능해진다
이총리 '고용과 민생 참담…저 자신, 깊은 책임 느껴'
김상조 '경쟁법 집행수단, 검찰·법원·시장 등으로 분산'
“첫눈에 반해… 만나고 싶어” 온라인 캣콜링 공포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