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양원모 기자

등록 : 2018.03.06 09:55
수정 : 2018.03.06 11:21

김어준 “안희정 정치 생명은 끝… 형사 처벌 대상”

등록 : 2018.03.06 09:55
수정 : 2018.03.06 11:21

김어준 딴지일보 총수(왼쪽)와 안희정 충남지사. 한국일보 자료사진

김어준 딴지일보 총수가 안희정 충남도지사 수행비서의 성폭행 폭로와 관련해 “정치적 생명이 끝났다”고 말했다.

김 총수는 6일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방송 녹화 때문에 오늘 새벽에 소식을 들었다.여러모로 충격적인 뉴스”라며 이 같이 언급했다. 그는 “(안 지사가) 여야를 망라한 차기 대선 후보군 중에 1, 2위 인사라는 점에서도 그렇고, 평소 이미지로 봐서도 충격적”이라며 “(폭로) 내용도 단순히 부적절한 관계가 아니라 위계에 의한 성폭행으로 특정돼 있다”고 말했다.

김 총수는 이어 안 지사가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폭로 내용을 일부 인정한 사실을 언급하며 “(안 지사가) 법률적 인정이 아닌 정치적 인정을 한 걸로 지금까지는 보여진다”고 분석했다. 그는 “성폭행으로 특정됐기 때문에 형법으로는 업무상 위력에 의한 간음, 그 정도가 될 것이다. 형사 처벌 대상”이라고 덧붙였다.

김 총수는 “사법적으로 어떤 범죄일지 떠나서 이 문제는 사과로 끝나기 힘들다. 앞으로가 더 문제”라며 “정치인 안희정의 생명은 JTBC 인터뷰로 끝난 것이다. 민ㆍ형사 차원의 쟁점이 있다고 해도 그건 자연인 안희정의 다툼”이라고 평가했다.

앞서 안 지사의 수행비서 출신인 김지은씨는 지난 5일 JTBC ‘뉴스룸’ 인터뷰에서 “지난해 6월부터 안 지사로부터 4차례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특히 김씨는 서지현 검사 폭로 이후 미투 운동이 확산되던 지난 2월에도 안 지사에게 성폭행을 당했다며 “미투를 언급한 상태에서 또다시 (내게) 그랬다는 걸 보며 ‘여기는 벗어날 수 없겠구나’, ‘지사한테 벗어날 수가 없겠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또 자신 외에도 추가 피해자가 있다고 주장하며 “이렇게 인터뷰함으로써 그들(피해자)에게도 용기를 주고 싶다”고 덧붙였다.

이에 안 지사는 6일 새벽 SNS에 “모든 분께 죄송하다. 무엇보다 김씨에게 정말 죄송하다. 어리석은 행동이었다”며 도지사직 사퇴 의사를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6일 “언론에 보도된 안 지사 성폭행 혐의에 대해 충남지방경찰청이 내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김씨는 변호인단을 꾸려 안 지사를 성폭행 혐의로 검찰에 고소할 예정이다.

양원모 기자 ingodzone@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군, 서북도서 실사격 훈련도 시행방안 재검토
서지현 검사 좌천성 인사 때 검찰국은 내지도 않은 사표 처리 준비
한국당 초ㆍ재선, 중진들 반기 속 비대위에 힘 싣기로
‘아빠 친구’ 차량서 강진 여고생 DNA 검출
‘뒤끝’ 트럼프, 대변인 쫓아낸 식당에 “청소나 해”
이 총리 “北 장사정포 후방 이전 논의” 발언으로 논란 촉발
미국은 채근하고, 북한은 뜸 들이고… 비핵화 협상 ‘더딘 걸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