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종구 기자

등록 : 2017.03.10 13:32

이낙연 전남지사 "국가 개조로 함께 가야"

등록 : 2017.03.10 13:32

“대한민국에 내린 명령 자명, 승복은 성숙한 애국심”

이낙연 전남도지사.

이낙연 전남지사는 10일 대통령 탄핵 결정과 관련 논평에서 “탄핵은 헌법의 규정으로 봐도 국민의 판단으로 봐도 당연하지만 그 과정이 쉽지 않았다”며 “이제 적폐청산과 국가개조로 함께 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탄핵을 결정한 헌법재판소 재판관들에게 경의를 표한다”며 “이번 탄핵이 대한민국에 내린 명령은 자명하다”고 평가했다.

이어 “이번 판결은 최고권력 내부를 비롯한 정치, 경제 등 상층부 전반의 제도적, 관행적 적폐를 전면 청산하고 그 자리에 새로운 제도와 문화를 심고 적폐청산과 국가개조를 통해 국가적 치욕을 다시는 겪지 않을 공정한 대한민국을 탄탄하게 건설하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탄핵에 찬성이든 또는 반대한 국민도 각자 애국심에서 그렇게 했고 헌법재판소도 애국심을 충분히 이해하고 감안했을 것”이라며 “헌법에 대한 최고, 최종의 수호기관이 제시한 판단에는 승복하는 것이 당연하고 성숙한 애국심이다”고 당부했다.

김종구 기자 sori@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