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기중 기자

등록 : 2017.06.28 09:24

용산 유엔사 부지 1조원에 일레븐건설 품으로

등록 : 2017.06.28 09:24

부동산 시행사인 일레븐건설이 1조552억원을 써내 낙찰 받은 서울 용산구 유엔사 부지. 뉴시스

서울 도심의 ‘노른자위 땅’으로 관심을 끌었던 용산구 이태원동 유엔사 부지의 주인이 부동산 시행사 일레븐건설로 결정됐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26일부터 이틀간 유엔사 부지 입찰을 진행한 결과 일레븐건설이 당초 예정가(8,031억)보다 2,000억원 이상 높은 1조552억원을 써내 최종 낙찰자로 선정됐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입찰에는 건설사와 부동산 시행사 등 6개 업체가 단독 또는 컨소시엄 형태로 참여했으며, 이 중 최고가를 써낸 일레븐건설이 낙찰자가 됐다. 일레븐건설은 경기도 용인 등지에서 대규모 아파트 사업을 진행한 부동산 시행 전문회사다.

이번에 판매된 필지는 유엔사 전체 부지 5만1,762㎡ 가운데 공원ㆍ녹지ㆍ도로 등 무상공급 면적을 제외한 것으로, 공동주택과 오피스텔, 오피스·판매·문화공간 등 복합시설을 지을 수 있다. 용적률 600%, 건폐율 60%가 적용되며, 공동주택은 전용면적 85㎡ 초과 780가구까지 전체 건축물 지상 연면적의 40% 이하로 건축할 수 있다.

오피스텔은 공동주택을 포함해 지상 연면적의 70% 이하로 지어야 하고, 오피스ㆍ판매시설ㆍ호텔 등 기타시설은 30%를 초과해 건설해야 한다. 일레븐건설은 이곳에 최고급 주거타운을 지을 것으로 전해졌다.

부동산 업계에서는 이 아파트의 분양가격이 3.3㎡당 1억원에 달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용산공원과 바로 붙어 있는데다 서울 중심부에 자리해 희소가치가 높다는 것이다. 용산 한남동 단국대 부지에 들어선 한남더힐의 경우 최근 분양전환 가격이 3.3㎡당 8,150만원에 책정됐다. 앞서 LH가 분양한 한남동 외인아파트 용지에도 고급 주택이 건설돼 3.3㎡당 분양가가 6,000만원을 넘을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유엔사 부지는 사업지구 전체가 특별계획구역으로 지정돼 있으며 건축물 배치, 건축선, 형태, 외관 및 경관 등 건축 관련 세부 지침이 수립돼 있지 않아 매수인이 상세 계획을 수립해 LH에 제안해야 한다. 이 안을 토대로 서울시와 용산구 등 관계기관 협의·심의 절차를 거치고 국토교통부의 승인을 얻은 뒤 건축 관련 인허가를 진행하게 된다.

김기중 기자 k2j@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文대통령 수행한 靑 기자단, 中 공안 고용 경호원에 무차별 폭행
청와대 취재진 폭행 경호원은 코트라가 고용한 인력인 듯
文대통령,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확대 정상회담 시작
아이돌 부모 카페에서 막말한 BJ… 팬들 뿔났다
홍준표, 아베 총리 만나 한미일 자유주의 핵동맹 주장
미국 강온파 이견으로 2주째 추가 대북 제재 무소식
규제에도 비트코인 가격 그대로, 대안코인ㆍ관련주는 오히려 올라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