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진만 기자

등록 : 2018.05.17 07:09
수정 : 2018.05.17 07:11

그리즈만 2골…아틀레티코, 유로파 우승

등록 : 2018.05.17 07:09
수정 : 2018.05.17 07:11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선수들이 17일 유로파리그 우승을 차지한 뒤 기뻐하고 있다. 리옹=AP 연합뉴스

아틀레티코 마드리드가 올림피크 마르세유를 누르고 유로파 리그 우승을 차지했다.

아틀레티코는 17일(한국시간) 프랑스 리옹에서 열린 2017~18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결승전 마르세유와 경기에서 3-0 승리했다.앙투앙 그리즈만(27)이 2골을 넣어 승리의 일등공신이 됐고 가비(35)가 추가 득점으로 쐐기를 박았다.

그리즈만의 결정력이 단연 돋보였다. 디에고 코스타(30)와 함께 공격 최전방에 섰다. 마르세유 수비진들은 그리즈만의 움직임에 쩔쩔 맸다. 그리즈만은 전반 21분 상대 수비의 실수로 흐른 공을 놓치지 않고 그대로 득점으로 연결했다.

그리즈만은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후반 4분 미드필더 코케(26)의 절묘한 패스를 받은 뒤 가벼운 칩샷으로 추가 득점에 성공했다. 경기는 가비의 후반44분 쐐기골로 마무리됐다. 2010년, 2012년에 이은 3번째 유로파리그 우승이었다.

박진만 기자 bpbd@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트럼프, 러시아 두둔만... 워싱턴선 “푸틴 주머니 속에서 놀아났다”
100년 전 울릉 앞바다 침몰한 돈스코이호 발견 ‘논란’
“계파ㆍ진영 논리와 결연히 싸울 것” … 비대위 권한ㆍ기간 등 갈등 불씨 여전
버려진 소파가 뜬금 없이 ‘마을 명물’ 된 사연은
충무로역 인근 물난리…상수도 파열 탓
일본 ‘독도는 일본땅’ 영토 왜곡 교육 의무화 3년 앞당긴다
포항서 수리온 헬기 추락… 5명 숨져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