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박진만 기자

등록 : 2017.08.13 09:00
수정 : 2017.08.13 09:00

루니, 에버턴 복귀전에서 결승골…통산 200골 -1

등록 : 2017.08.13 09:00
수정 : 2017.08.13 09:00

웨인 루니가 13일(한국시간) 영국 리버풀 구디슨파크에서 열린 EPL 1라운드 스토크시티와의 경기에서 결승골을 넣고 홈 관중 앞에서 포효하고 있다. 리버풀=AP 연합뉴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서 에버턴으로 돌아온 웨인 루니(31)가 복귀전에서 결승골을 터뜨리며 존재감을 나타냈다.

루니는 13일(한국시간) 영국 리버풀 구디슨파크에서 열린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스토크시티와의 1라운드에서 팀의 1-0 승리를 이끌었다. 그는 전반 45분 도미니크 칼버트 르윈(20ㆍ잉글랜드)의 오른쪽 크로스를 헤딩으로 연결해 결승골을 터뜨렸다.

2004년 에버턴에서 맨유로 이적한 지 13년 만에 친정으로 돌아간 뒤 복귀전에서 골을 넣은 것이다. 루니는 골을 넣은 뒤 홈 관중 앞에서 포효하며 자신의 귀환을 신고했다.

이날 득점으로 루니는 EPL 통산 199골을 기록했다. 그는 2002년 16세에 에버턴 유니폼을 입고 아스널을 상대로 첫 골을 터뜨렸다. 대망의 200골에 단 한 골만을 남겨두게 됐다.

루니는 경기 후 인터뷰에서 “개인적으로 구디슨 파크에서 결승골을 넣어 정말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나에게는 정말 특별한 순간이었다”며 “많은 안도감이 들었고, 많은 감정이 교차했다”고 밝혔다. 그는 “처음에 훈련장에 발을 내디뎠을 때 집에 온 것 같은 느낌이 들었다”며 “정말 오랫동안 이 순간을 손꼽아 기다려왔다”고 덧붙였다.

박진만 기자 bpbd@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문재인 정부 100일]“문재인 정부, 산타클로스 퍼주기 정책 너무 많다”
[문재인 정부 100일] 국민 눈높이 맞춘 탈권위 긍정적, 안보ㆍ인사엔 부정적
[살충제 계란 파장] ‘친환경 계란’의 배신
네이버 지분 4% 가진 이해진, 총수일까 아닐까
비혼선언 자녀 VS 다그치는 부모
북미 긴장속 급등 비트코인, 제2의 금? 거품?
[이동진 김중혁의 영화당] '남자가...어깨 펴' '부당거래'의 시작점이 궁금하다

오늘의 사진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