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현지호 인턴 기자

등록 : 2017.09.14 09:56
수정 : 2017.09.14 22:37

"좋다!".... 김승옥 작가, 독자를 만나다

'무진기행' 재출간 맞아 과천 동네책방에서 독자와의 대화 가져

등록 : 2017.09.14 09:56
수정 : 2017.09.14 22:37

김승옥 작가가 독자들과 함께 '무진기행’ 낭독극을 관람하고 있다. 민음사 제공

“좋다!” 지난 13일 경기 과천시 동네책방 타샤의 책방에서 열린 독자와의 대화에서 김승옥이 느낀 소회다.

2003년 뇌졸중으로 언어능력을 잃은 그는 빈 종이 한 켠에 ‘좋다’라는 글자를 꾹꾹 눌러쓰는 것으로 말을 대신했다. 독자와의 만남이 처음이라던 작가는 단 두 글자 안에 많은 의미를 담은 듯한 표정이었다.

1960년대 문단의 대표주자 중 한 명이었던 노작가의 위세가 아직도 그대로임을 증명이라도 하듯, 행사 시작 전부터 서점은 붐볐다. 임신부도 있었고, 엄마 손을 잡고 찾아온 꼬마도 있었다. 30명 내외를 수용할 수 있는 공간이 50여 명의 사람들로 꽉 찼지만, 김승옥을 만난다는 기대에 찬 참가자들은 불편함에 그리 신경 쓰지 않는 듯했다. 대구에서 온 허모씨(28)는 “처음 (참가) 신청을 했을 때 대기번호를 받았다”며 “나중에 올 수 있다는 연락을 받고 그 자리에서 소리를 지르기까지 했다”고 말했다.

이번 작가와의 대화는 민음사가 동네서점 판매 전용 출간 기획인 ‘쏜살문고 동네서점 에디션’으로 김승옥의 ‘무진기행’을 재출간하면서 비롯됐다. 한국예술인복지재단의 예술인파견지원사업에 참여하고 있던 임지연 책문화연구소 소장은 지난 7월 동네서점 전용 ‘무진기행’ 출간에 관심을 가지게 됐다. 임 소장은 “타샤의 책방에 파견을 나와서 동네책방을 활성화할 고민을 하고 있었다”며 “한 공간에 김승옥 작가와 독자들, 예술인까지 모두 모여서 문학적‧예술적 감성을 공유할 기회를 만들고 싶었다”고 밝혔다.

김 작가는 이날 오랜 만에 만난 독자들에게 근황을 알렸다. 그는 “2003년 2월 뇌졸중으로 말과 글을 잃었다”며 “그 이후 소설은 못 쓰지만 그림을 통해 사람들과 소통하고 있다”고 했다. 작가는 “작년에는 (서울) 혜화동에서 그림 전시회도 했다”고 덧붙였다.

김 작가는 감수성 짙은 문체로 한국 소설의 새 지평을 연 인물로 평가된다. 1962년 한국일보 신춘문예에 ‘생명 연습’으로 등단한 뒤, ‘무진기행’, ‘서울 1964년 겨울’ 등을 발표하며 국내 산문 문학을 대표하는 작가로 자리매김했다. 그는 이날 ‘무진기행’ 낭독극을 들으며 잠깐씩 고개를 떨군 채 감상에 빠졌다. 방문객들이 가져온 책에는 일일이 사인을 하며 감사를 표했다.

현지호 인턴기자(성균관대 경영학 4)

그림 2'무진기행'의 작가 김승옥이 13일 경기 과천시 타샤의 책방에서 열린 작가와의 대화에 참석해 환하게 웃고 있다. 민음사 제공

김승옥의 필담. 현지호 인턴기자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新 음서제] “넌 누구 빽 있니” 新 음서제 절망의 청년들
[청탁금지법 1년] 청렴문화 기폭제 ‘3ㆍ5ㆍ10’ 규정… 농수축산업계는 고통 호소
민주당 “MB맨 불러라” 한국당 “文 정부 인사ㆍ안보 참모 나와라”
[단독] 또다시 수사선상. 조윤선 출국금지
제멋대로 고금리 증권사 신용융자대출, 19년 만에 손본다
[오은영의 화해] 성적으로만 평가 받은 삶… 마음을 못 열어요
“복비, 집주인한테만 받겠다” VS “시장질서 허무는 출혈 경쟁”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