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은영 기자

등록 : 2018.06.06 16:08
수정 : 2018.06.06 19:12

“프레스센터를 언론계 품으로” 기자협회 등 3개 단체 서명운동

등록 : 2018.06.06 16:08
수정 : 2018.06.06 19:12

한국기자협회와 한국신문방송편집인협회, 한국신문협회는 6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의 언론계 환수를 위한 성명을 발표하고 서명운동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3개 언론단체는 성명에서 “프레스센터는 ‘언론의 전당을 마련해야 한다’는 전 언론계의 염원이 결실을 맺어 탄생한 공익시설임에도 불구하고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코바코) 앞으로 등기돼 있다”며 “진짜 주인인 언론계는 세입자 신세”라고 주장했다.

이들 단체에 따르면 프레스센터는 1985년 15개 언론단체가 함께 운영하던 옛 신문회관의 자산과 건물 내에 함께 위치했던 서울신문의 자산을 토대로, 당시 정부 자금을 관리하던 코바코의 공익자금이 투입돼 완공됐다. 그러다 전두환 정권에 의해 프레스센터의 시설 소유권이 코바코 앞으로 등기됐고, 한국언론진흥재단(언론재단)이 무상으로 위탁 받아 관리ㆍ운영해 왔다.

소유권 분쟁의 발단은 2012년 미디어렙법이 통과돼 언론재단은 문화체육관광부(문체부) 산하에 남은 반면, 코바코는 방송통신위원회 산하로 넘어가면서부터다. 코바코는 2013년 프레스센터에 대한 재산권을 주장하면서 30여년 간 프레스센터의 관리ㆍ운영을 맡아 온 언론재단에 무상위탁해지를 통보했다. 2016년부터는 언론재단을 상대로 민사소송 등 법적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

3개 언론단체는 소유권 분쟁의 원인에 대해 “과거 정권이 언론계의 반대를 무릅쓰고 시설 소유권을 코바코 앞으로 등기하도록 강행했기 때문”이라며 “이 과정에서 언론계의 공적 자산으로서 프레스센터가 갖는 상징성과 공공적 가치는 전혀 고려되지 않았다”고 언급했다. 3개 언론단체는 “프레스센터의 설립 취지, 시설의 역사성, 공적 시설로서의 지위 등을 살필 때 마땅히 언론계 품으로 돌아와야 한다”고도 강조했다. 이들 단체는 “지금이라도 2009년부터 관계부처 논의를 통해 마련한 조정안대로 프레스센터와 남한강연수원은 문체부가, 방송회관과 광고문화회관은 방송통신위원회가 각각 관할토록 해야 한다”는 조정안을 제시하기도 했다.

강은영 기자 kiss@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개발의 역설... '제2의 비자림로' 전국 곳곳 몸살
영국은 대국민 토론, 독일은 탈정치 논의기구서 연금개혁 이끌어내
중국 태양광 성능은 업 가격은 다운... 한국 업체들 고사 위기
말 많고 탈 많던 공정위 ‘38년 독점’ 담합 조사권 내놓는다
“갇혀서 못 나가 살려줘” 딸과 마지막 통화한 엄마 통곡
[겨를] 무동력 카트를 타고 2.1㎞ 트랙을 하강 질주 '이보다 더 짜릿할 순 없다'
[캐릭터오디세이] ‘애인’ 이후 22년… 유동근표 황혼 로맨스에 또 ‘심쿵’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