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전혼잎 기자

등록 : 2017.07.24 16:50
수정 : 2017.07.24 22:31

8~10월 평년보다 덥고 비도 잦다

기상청 3개월 날씨 전망

등록 : 2017.07.24 16:50
수정 : 2017.07.24 22:31

여름 점차 길어지고 ‘가을 늦더위’

전국 대부분 지역에 폭염주의보가 내려진 지난 19일 오후 시민들이 아지랑이 피어오르는 서울 여의도공원 앞 횡단보도를 건너고 있다. 연합뉴스

올해 10월까지 평년보다 기온이 높을 것으로 예측되면서 ‘가을 늦더위’가 기승을 부릴 전망이다.

기후온난화로 인해 한반도의 여름이 점차 길어지고 있다.

기상청은 24일 발표한 ‘3개월 날씨 전망’에서 “장마가 끝나고 본격적인 더위가 찾아오는 8월의 평균기온은 평년(25.1도)과 비슷하거나 높겠으나, 9월에는 기온이 평년(20.5도)보다 높을 확률이 높다”고 밝혔다. 10월의 평균기온 역시 평년(14.3도)과 비슷하거나 높을 것으로 내다봤다.

지난해에도 10월 첫 주까지 전국의 낮 최고기온이 21~30도를 웃돌면서 더위가 쉬이 가시지 않았고, 이런 가을 늦더위 현상이 올해도 반복될 가능성이 높아졌다는 설명이다. 기상청 관계자는 “북태평양고기압의 가장자리를 따라 남서쪽의 고온다습한 공기가 8월에 이어 9월에도 국내로 계속 유입되면서 더위가 계속되겠다”고 전했다. /

우리나라의 가을은 더위에 점차 잠식당하고 있다. 최근 10년(2007~2016년) 9월과 10월의 평균기온은 각각 21.1도와 15도로 평년보다 0.6도, 0.7도씩 올랐다. 이에 맞춰 가을의 ‘시작’ 역시 늦어지면서 여름이 길어지고 있다. 기상청 기준에 따르면 가을은 평균기온이 20도 미만으로 내려간 후 다시 올라가지 않는 첫날을 시작으로 본다. 1931~1940년까지 가을의 평균 시작일은 9월 15일이었다. 반면 2011~2014년까지 가을의 평균 시작일은 9월 26일로 미뤄졌다. 지난해에는 이보다 더 늦어져 10월 3일에야 가을이 시작됐다. 기후온난화로 기온이 오르면서 이 같은 양상은 당분간 계속 이어질 것이란 설명이다.

이런 가운데 강수량도 평년과 비슷하거나 더 많을 것으로 예상되면서 비 피해 우려도 커지고 있다. 기상청은 최근 내리는 국지성 폭우처럼 8월도 북태평양고기압 가장자리에 들 때가 많아 대기 불안정과 저기압의 영향으로 국지적으로 다소 많은 비가 내릴 것이라고 내다봤다. 평균적으로 7월 24일쯤에 끝났던 장마도 올해는 종료 시점이 늦어지고 있다. 특히 장마전선의 움직임에 영향을 주는 태풍의 움직임이 유동적이라 종료 시점을 예측하기 어렵다는 설명이다. 제5호 태풍 노루가 일본 도쿄 먼 해상을 지나며 세력을 키우고 있고, 이날 오후에 생겨난 8호 태풍 선까도 예의주시해야 한다고 기상청은 전했다.

전혼잎 기자 hoihoi@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공사 재개 측 과학적 접근이 20ㆍ30대 사로잡았다
여론조사와 달랐던 신고리 공론조사, 차이는 ‘정보’
술 안 마셨지만 음주운전 했다? 외교부 이상한 징계 논란
대한민국 형사들의 큰형님 33년 경력 김선희 형사과장의 ‘나의 아버지’
자사고, 일반고 전환하면 최대 6억원 지원 받는다
닛산차 ‘무자격자 품질검사’ 스캔들 일파만파
[세계의 분쟁지역] “리비아 난민 수용소에 감금된 우리를 집에 보내 주세요”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