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효숙 기자

등록 : 2017.05.18 23:32
수정 : 2017.05.18 23:32

북한, 문재인 정부 첫 공개 비난… “외세와 맞장구 온당치 못해”

등록 : 2017.05.18 23:32
수정 : 2017.05.18 23:32

北아태평화위 “우리의 체제 도전하면 추호의 자비 없어”

북한 조선중앙TV가 15일 신형 지상대지상 중장거리 미사일(IRBM) '화성-12' 발사장면 영상을 공개했다. 연합뉴스

북한이 중장거리 탄도미사일 ‘화성-12’ 발사에 대한 문재인 정부의 대응을 공개적으로 비난하고 나섰다.

북한이 새 정부를 공식적으로 비난 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북한 노동당 통일전선부의 외곽기구인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는 18일 대변인 담화를 내고 “새로 집권한 남조선 당국이 이번 (미사일) 시험발사의 사변적 의의를 외면하고 무턱대고 외세와 맞장구를 치며 온당치 못하게 놀아대고 있다”고 주장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북한의 ‘화성-12’ 미사일 발사에 대응해 지난 14일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긴급 소집하고 북한을 규탄한 데 대한 것이다.

아태평화위 대변인은 “괴뢰 군부 호전광들도 ‘한미동맹을 통한 응징’을 부르짖으며 반공화국 대결소동에 피눈이 되어 광분하고 있다”며 “우리의 자위적 국방력 강화조치 때마다 도발이니, 응징이니 하고 날뛰던 박근혜 패당의 몰골을 상기시키는 광경”이라고 비난했다.

아태평화위 대변인은 이어 “우리의 새형의(신형) 로켓 시험발사는 미국의 핵전쟁 침략 위협으로부터 조선반도(한반도)와 지역의 평화를 수호하기 위한 정정당당한 자위적 조치"라며 "남조선에서 우리의 이번 로켓 시험발사에 대해 '새 정부에 대한 시험'이니 뭐니 하는 망발들이 튀어나오고 있는 것은 우리에 대한 무지와 오판에서 나오는 황당무계한 잡소리"라고 주장했다.

아태평화위 대변인은 그러면서 “남조선 당국은 외세에 들러붙어 동족을 해치려다가 비참한 종말을 맞이한 박근혜의 가련한 운명에서 심각한 교훈을 찾아야 한다”며 “우리의 자위적 핵무력 강화조치를 시비ㆍ중상하며 우리의 존엄과 체제에 도전해 나서는 자들은 그가 누구든 추호의 자비도 바라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김정현 기자 virtu@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잃어버린 저녁을 찾아서] 5일 중 칼퇴근 흉내 이틀뿐… “저녁 있는 삶에 눈물이 났다”
문재인 정부 일자리 2탄, 공공기관 ‘잡 셰어링’
‘와신상담’ 조은석 서울고검장
2주 휴가 냈더니… “회사 관두겠단 말이냐”
[단독] “왜 경적 울려” 버스기사에게 흉기 휘두른 40대 남성
“짜장 그릇에 돼지 뼈가 수북”…양심불량 손님에 배달족 눈물
[푸드 스토리] '할랄 음식' 얼마만큼 아시나요

오늘의 사진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