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한덕동 기자

등록 : 2017.03.15 11:43

지적장애 의붓딸 밀쳐 숨지게 한 비정한 계모

자꾸 운다고 9세딸 밀쳐. 욕조에 머리 부딪혀 의식잃자 10시간 방치

등록 : 2017.03.15 11:43

게티이미지뱅크

충북 청주청원경찰서는 지적장애가 있는 의붓딸을 밀쳐 숨지게 한 혐의(상해치사)로 계모 A씨(34)를 긴급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15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14일 오전 7시 30분쯤 청주시 오창읍 아파트 화장실에서 의붓딸 B양(9)을 손으로 밀쳤다.B양은 뒤로 넘어지면서 욕조 모서리에 머리를 부딪히면서 피를 흘린 채 의식을 잃었다. A씨는 쓰러진 아이를 방으로 옮긴 뒤 아무런 구호 조치를 하지 않은 채 10시간 가량 방치했다.

B양은 이날 오후 7시쯤 퇴근한 아버지(34)에 의해 발견됐으나 이미 숨을 거둔 뒤였다.

발견 당시 B양은 머리에 상처가 있었으며, 몸에서 학대 흔적은 발견되지 않았다.

A씨는 경찰에서 “화장실에서 딸의 머리를 잘라 주는데 자꾸 울고 말을 듣지 않아 홧김에 밀쳤다. 숨지게 할 의도는 없었다”고 진술했다.

지적장애가 있는 B양은 아버지의 재혼으로 지난 2월부터 A씨와 함께 살기 시작했다.

경찰은 정확한 사인을 가리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키로 했다.

한덕동 기자 ddhan@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정치 빼고’ 김정은 동선 보면… “경제 학습”
전 국군기무사령관 배우자 양계장서 불법체류자 사망사고 파문
이승우 “한국 역대 최연소 월드컵 골 쏠래요”
대기업 명퇴 후 53세에 9급 공무원 변신… “조카뻘 상사들에 열심히 배우고 있죠”
[정민의 다산독본] 정조가 극찬한 ‘중용’ 답변, 실은 ‘천주실의’ 내용서 차용했다
서울 곳곳 ‘6ㆍ25 탄흔’ 선연한데… 무관심 속 방치
해방촌… 한강공원… 시민들 모이는 곳마다 공짜 와이파이 펑펑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