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혜원 기자

등록 : 2017.03.10 13:00
수정 : 2017.03.10 13:00

부산시, 탄핵 선고 즉시 대책회의

등록 : 2017.03.10 13:00
수정 : 2017.03.10 13:00

서병수 시장 “시정 흔들림 없이 추진돼야”

“대선 앞두고 공직자들 각별히 언행 주의”

서병수 부산시장이 10일 박근혜 대통령의 파면이 확정됨에 따라 오전 11시 30분 확대간부회의를 소집해 대책 마련에 나섰다.

이날 회의에서 서병수 부산시장은 “충격적이고, 국가적으로 불행한 일이지만 헌법재판소가 합법적인 절차 속에 심리하고 의결한 만큼 결과를 겸허히 수용해야 한다”며 “대통령 탄핵 사태와 관련해 국론이 분열되고 갈등이 심화하고 있는데, 더는 갈등과 분열이 있어서는 안 되며 국정 공백을 하루속히 종료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서 시장은 “현 상황을 엄정하게 인식하고 흔들림 없는 시정을 이끌어 가기 위해 중앙부처와의 긴밀한 협력관계 강화와 국비확보, 신공항 등 국책사업 추진에 한치의 차질이 있어서는 안 된다”며 “특히 각종 대형재해 및 재난, 안전사고가 나지 않도록 합동점검과 함께 민생경제현장 치안에 소홀함이 없도록 하라”고 지시했다.

그러면서 “탄핵으로 60일 이내 대선을 치러야 상황에 선거사무에 대해서도 착오가 없도록 완벽하게 지원체계를 유지하라”며 “모든 공직자는 선거 중립을 철저하게 지켜 공과 사를 떠나 각별히 언행에 주의하라”고 당부했다.

서 시장은 “이럴 때일수록 시민사회 안정을 최우선적으로 돌보고 시정이 어느 한 면에서도 흔들림 없이 추진돼야 한다”며 “신공항 건설, 2030 부산등록엑스포 유치 등 이미 결정된 주요시책 사업들도 차질 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세심한 관리와 주의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오후 2시에 예정된 기관장 회의에는 군ㆍ경찰 등 지역 치안기관과 경제ㆍ문화ㆍ종교ㆍ시민단체 등 110여개 기관이 참석해 불법시위 사태 등에 대한 엄정 대처방안 등 지역안정과 철저한 치안질서 유지 대책을 논의할 예정이다.

이어 박재민 행정부시장을 총괄로 하는 ‘지역안정대책본부’를 운영, 시정안정과 시민통합을 위해 전방위적으로 대처할 방침이다. 전혜원 기자 iamjhw@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19대 대선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