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이소라 기자

등록 : 2017.09.14 16:44
수정 : 2017.09.14 17:10

MBC노조 "무한도전, '창조경제' 홍보 압박 받아"

'국정원 블랙리스트' 피해 공개... "문재인 지지자 김형석은 '복면가왕' 하차"

등록 : 2017.09.14 16:44
수정 : 2017.09.14 17:10

14일 오전 이명박·박근혜 정권 9년간 MBC에 가해진 국정원의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관련 피해 사례를 공개하는 기자회견에서 김연국 언론노조 MBC본부 위원장이 발언하고 있다. 언론노조 MBC본부 제공

“공영방송 MBC에 가해진 수많은 탄압은 청와대가 기획하고 국가정보원(국정원)이 연출한 군사작전으로 이뤄졌습니다.

노동조합과 MBC 구성원은 피해 연예인들과 함께 법적 대응을 준비하겠습니다.”

전국언론노동조합(언론노조) MBC본부가 14일 오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사옥 로비에서 열린 총파업 11일째 집회에서 이명박·박근혜 정부 9년간 MBC에 가해진 국정원의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관련 피해 사례를 추가 공개했다. 지난 11일 이명박 정부 당시 국정원이 작성한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의 실체가 드러나자, MBC 안에서 문건이 어떻게 작동했는지 조사에 착수해 뉴스 시사, 드라마, 예능, 라디오 등 각 부문별 사례를 수집한 것이다.

언론노조 MBC본부의 조사 결과에 따르면 MBC 대표 예능프로그램인 ‘무한도전’은 박근혜 정부의 대표적 공약이었던 ‘창조경제’를 홍보해달라는 압박을 받았다. ‘무한도전’의 김태호 PD는 이를 거절했지만, 담당 국장이 서울 종로구 창조경제혁신센터 사무실을 찾아가며 1년 동안 압박이 계속 된 것으로 전해졌다.

MBC 예능프로그램 ‘복면가왕’에 출연하던 작곡가 김형석은 지난해 3월 김엽 예능본부장에 의해 프로그램에서 퇴출됐다. 문재인 대통령을 지지하던 김형석의 정치적 성향 때문에 김 본부장이 하차를 종용했다는 것이다. 유시민 작가는 2013년 MBC ‘무릎팍도사’에 캐스팅된 후 녹화 날짜까지 잡았으나 출연이 무산됐다. 드라마에서도 배우 문성근·이하늬·김여진 등이 경영진의 간섭으로 캐스팅이 무산되는 피해를 입었다.

13일 오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사옥에서 열린 전국언론노동조합(언론노조) MBC본부의 10일째 파업 집회에 참석한 김제동은 “누군가는 나보고 왜 코미디언이 정치 얘기를 하냐고 한다”며 “정치인들이 너무 웃기다. 이걸 말 안 하는 건 코미디언으로서 직무유기”라고 말했다. 언론노조 MBC본부 제공

이날 기자회견에 참석한 조준묵 PD는 김제동을 MC로 내세웠던 교양프로그램 ‘오마이텐트’의 탄압 사례를 발표했다. 2009년 파일럿 프로그램으로 방송한 ‘오마이텐트’는 13%를 넘는 높은 시청률을 기록하고도 정규 편성이 무산됐다. 조 PD는 “기다리면 편성이 될 것이라 생각했지만, 1년 뒤 ‘MC와 제목을 바꾸자’는 제안이 내려왔는데 아예 다른 프로그램을 하라는 것”이라며 “당시엔 MC 문제니, 연출 문제니 서로를 탓하며 넘겼던 일이 최근 블랙리스트 공개로 실체가 밝혀졌다. 그 날 김제동이 많이 울었다”고 말했다.

라디오 부문과 관련한 증언도 쏟아졌다. 방송인 김미화, 김어준은 영상을 통해 MBC 방송 출연 당시 부당 탄압을 받았던 정황을 털어놨다. 2011년 라디오 프로그램 ‘세계는 그리고 우리는’에서 하차한 김미화는 “압박을 받던 시기 엘리베이터 안에서 우연히 만난 김재철 전 MBC사장이 ‘라디오가 시끄럽던데, 다른 프로로 옮겨보라’고 했다”며 “왜 내려와야 하는지 모르겠지만, 쫓겨 나게 생겼더라. 비참하게 퇴출당하느니 내 발로 나가야겠다 생각했다”고 밝혔다.

김어준은 2011년 라디오 ‘김어준의 색다른 상담소’에서 5개월 만에 하차했다. PD연합회 행사에서 사회를 보다가 김재철 전 사장을 비판한 것이 문제가 됐다. 김어준은 “당시 3명의 간부들이 사과를 요구했지만, MBC 직원도 아닌 일반인으로 내 생각을 밝힌 것뿐이라 응하지 않았다”며 “이후 프로그램 폐지 직전까지도 MBC측에서 나에게 이 사실을 알려주지 않았다”고 밝혔다.

언론노조 MBC본부는 국정원의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가 확대 재생산된 일례로 ‘MBC판 블랙리스트’를 들며 MBC내부 구성원의 탄압 정황도 공개했다. 오상진, 최현정, 박혜진, 김소영 아나운서 등 2012년 170일 파업에 나섰던 아나운서들이 프로그램 하차나 출연 제한으로 활동에 제동이 걸렸다.

장기간에 걸친 부당 탄압과 검열로 내실 있는 프로그램이 죽고 경쟁력이 떨어지면서 많은 인재들을 놓치고 국민의 외면을 받았다는 것이 언론노조 MBC본부의 주장이다. 언론노조 MBC본부는 이명박 전 대통령, 원세훈 전 국정원장, MBC 경영진에 대해 민형사상 책임을 물을 예정이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법률원 소속 신인수 변호사는 “이번 문건을 작성한 국정원 직원들에게 국정원법상 직권남용죄(7년 이하의 징역)를 적용할 수 있다”며 “그들과 공모한 공영방송 부역자들도 공동정범으로 처벌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소라 기자 wtnsora21@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
인터랙티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