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태
부장

등록 : 2017.05.18 22:22
수정 : 2017.05.18 22:22

김상곤 "거점 국립대, '명문대'로 만들겠다"

등록 : 2017.05.18 22:22
수정 : 2017.05.18 22:22

9개 거점 국립대학 우선 육성

국공립대 학생 비중 40% 목표

김상곤 전 경기도교육감이 수도권 중심의 대학 서열화를 해소하기 위해 9개 거점 국립대학을 우선 지원한다는 계획을 밝혔다.

김 전 교육감은 문재인 대통령의 교육공약을 총괄했으며 새 정부 교육부 장관 유력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

김 전 교육감은 18일 서울 종로구 서울글로벌교육센터에서 열린 원탁토론아카데미 교육포럼에서 '새 시대 새 교육을 그려본다'는 주제로 문 대통령의 교육 공약을 소개했다. 그는 "우리 대학 교육이 서울을 기점으로 얼마나 멀리 떨어져 있느냐에 따라 서열화 된다”면서 “대학 구조 혁신을 통한 서열주의 해소 방안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그는 대학 서열화 해소를 위해 우선 전국 9개 거점 국립대학에 대한 지원을 사립대학 수준으로 높이겠다고 밝혔다. 다음 단계로 전체 국공립대학의 학생 비중을 현재 24%에서 40%대까지 높이고, 그 이후 일부 사립대학에 대한 지원을 늘려 ‘공영형 사립대학’을 키우는 방안을 제시했다. 그는 “의지가 있는 사립대를 선정해 대학 경비 절반 정도를 지원하면서 대학 이사회를 공영화하는 것이 목표”라고 설명했다.

박세인 기자 sane@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속보] 박근혜 재판 출석… 53일 만에 모습 드러내
英 맨체스터 경기장 내 폭발…“20명 사망ㆍ수백명 부상”
일가족 자살로 꾸미려 했지만…음료수병 수면제 성분 딱 걸려
[단독] 정부, 찬반논란 정책 결정에 국민 공론조사 검토
검찰 조직 추스르기… 후배 지검장에 깍듯이
냉장고로 들어간 ‘빅스비’… “오늘 뭐 먹지” 고민 덜어 준다
테러 경계령에 우는 칸... 한국영화는 순풍

오늘의 사진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