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안아람 기자

등록 : 2018.01.12 11:44
수정 : 2018.01.12 12:17

‘종북몰이’ 박승춘 “안보 실상 교육… 잘못 아냐”

등록 : 2018.01.12 11:44
수정 : 2018.01.12 12:17

국정원과 협력 진보인사 비난

검찰, 피의자 신분 소환조사

박승춘 전 국가보훈처장이 12일 오전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에 들어서고 있다. 신상순 선임기자

국가정보원 지원을 받아 안보강연 명목으로 진보정권 인사를 ‘종북’ 세력으로 비난한 교육을 주도한 혐의 등을 받고 있는 박승춘(71) 전 국가보훈처장이 검찰에 소환됐다.

서울중앙지검 국정원 수사팀(팀장 박찬호 2차장검사)은 12일 오전 박 전 처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검찰은 ‘국가발전미래교육협의회’(국발협)과 보훈처를 활용한 국정원 개입을 불법 정치관여로 보고 박 전 처장을 상대로 국정원과 협력한 경위 등을 집중 추궁했다.

박 전 처장은 2010년 1월 원세훈 당시 국정원장 지시로 설립된 국발협 초대 회장을 맡아 과거 진보정권이나 정부 비판적 성향의 인사들을 종북으로 비난하는 안보교육을 주도한 혐의를 받고 있다. 지난해 10월 국정원 개혁발전위원회는 국정원이 국발협 설립 때부터 2014년 1월 법인해체 때까지 임대료, 상근직원 인건비, 강사료 등으로 국정원 자체 예산 63억여원을 지원했다고 밝혔다.

박 전 처장이 보훈처장으로 임명된 뒤에는 우편향 논란을 초래한 ‘호국보훈 교육자료집’ DVD 영상세트 등이 제작돼 유포되기도 했다. 국정원 개혁위는 이런 편향적 안보교육 교재 등도 국정원이 직접 대량으로 만든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박 전 처장은 검찰 조사에 앞서 취재진에게 국발협이 국정원 지시로 운영된 점을 인정하면서도 “국민에게 안보 실상 교육을 한 것이기 때문에 크게 잘못됐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DVD 배포에 대해선 “정확한 내용은 편향된 것이 별로 없는데 왜곡돼 전달됐다. DVD 내용은 모두 사실이 바탕”이라며 “국가를 위해 좋은 일을 하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검찰은 박 전 처장 조사 후 사법처리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안아람 기자 oneshot@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북핵 해결돼도 한국에 사드 필요하냐”는 중국
또 터진 호날두의 한 방…포르투갈 16강 성큼
미국과 후속회담 미룬채 방중… ‘시간끄는 북한’
[짜오! 베트남] 일찌감치 예선 탈락했지만... 축구 강국 꿈꾸며 월드컵 열기
격려 대신 비하발언 난무... 두 번 운 장애인들
'16년 전 조재현이 성폭행' 폭로… '합의한 관계' 반박
[단독] 검찰, 공정위 전-현 부위원장 ‘불법취업’ 수사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